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제철소, 4천억원 투자 3고로 개수공사 돌입
고로 내부 용적 확대(4,600㎥ → 5,500㎥), 대형 고로로 탈바꿈..2월 12일부터 5월 28일까지 개수공사 예정
기사입력  2020/02/12 [17:29]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 포스코 광양제철소 3고로가 12일부터 5월 28일까지 고로의 내용적 확대 등을 위한 개수공사에 착수한다.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12일부터 528일까지 3고로 개수공사에 돌입한다

 

이 고로 높이는 110m에 달하며 고로(高爐)로 부른다.

 

특히 철광석, 석탄 등의 원료를 소결광, 코크스로 가공한 뒤 최대 2,300에 달하는 열로 쇳물을 만드는 제철소의 핵심 설비다.

 

포스코는 광양에 5, 포항에 4, 9기의 고로에서 쇳물을 생산하고 있으며 3고로 개수공사가 끝나면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세계 최대인 6,000내용적을 갖춘 광양 1고로, 5,500내용적 광양 4,5고로, 5,600내용적 포항 3,4고로와 함께 총 6기의 초대형 고로를 운영하게 된다.

 

광양제철소 3고로는 지난 1990년 준공돼 지난 2007년 개수를 한 차례 거치며4,600의 내용적을 갖추게 됐다.

 

3고로를 포함한 광양제철소의 고로 5기는 끊임없이 쇳물을 생산하며 광양제철소가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의 초석을 다지는데 큰 역할을 해왔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조강생산 누계 5억톤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번 개수공사를 통해 3고로는 내용적의 확대(4,600㎥ → 5,500)로 기존 대비 80만톤 이상의 조강생산 능력이 증대된다.

 

특히 이러한 생산 능력의 변화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A.I)기술을 접목해 환경과 수익성 측면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광양제철소 관계자는  "개수공사 기간 중 투입되는 인원에 대한 안전강화를 위해 안전교육 이수자에 한해 출입을 허용하고 작업 중 발생할 수 있는 분진을 막기 위한 대형 방진망을 설치하는 등 안전과 환경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이번 개수공사에 하루에만 1,200명 가량이 투입되고 4천억원의 투자비가 소요되는 만큼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