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양시, '복지사각지대' 발굴 전수조사 실시

고위험 위기가구 2,027명 집중 조사..공적급여·민간복지 지원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2:41]

광양시, '복지사각지대' 발굴 전수조사 실시

고위험 위기가구 2,027명 집중 조사..공적급여·민간복지 지원

김두환기자 | 입력 : 2019/11/05 [12:41]


전남 광양시는 이달 30일까지를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으로 정하고, 전수조사를 통해 사각지대에 놓인 가구를 발굴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여러 가지 이유로 복지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여 생활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복지 소외계층, 고위험 위기가구를 선제적 발굴함으로써 발 빠르게 위기상황에 대처하고자 마련됐다.

집중 발굴 조사대상은 사회보장정보시스템과 지역 내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통해 파악한 고위험 위기가구 2,027명으로, 유선 또는 현장방문을 통해 실태조사를 실시한 후 도움이 필요한 가구는 복지서비스를 지원받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발굴된 위기가구는 긴급복지, 기초생활보장제도 등 공적급여를 지원하고, 공적급여 기준을 초과하는 대상자에 대해서는 민간복지 자원과 연계하여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복합적인 문제가 있는 가구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하여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위기상황이 해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한다.

박양균 주민생활지원과장은 "이번 전수조사를 계기로 복지사각지대 발굴뿐만 아니라 이웃이 서로 관심을 가지고 소통하는 분위기가 정착되어 복지사각지대 없는 행복한 광양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국제해양관광휴양도시 여수···"'국가브랜드 대상' 5년 연속 수상"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