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철현 전 여수시장…상포 위법·특혜 없지만 '사과 표명'
7일 기자회견 열고…당시 행정수장·인척 관련 도의적 사과..2년 경찰·검찰수사, 감사원감사…수사.조사 받은 적 전혀 ‘없어’..갈등양산 더 이상 그만…시민들께 진 빚 봉사하면서 살아
기사입력  2019/10/07 [12:45] 최종편집    고용배기자
▲주철현 전 시장이 7일 오전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년간 상포논란이 제기된 이후 단 한 번도 경찰과 검찰의 수사, 감사원의 감사대상이 아니었지만 당시 시정의 책임자인 시장으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머리 숙여 사과했다. 


 "더 성찰하겠습니다. 고향을 위해 더 봉사하며 갚겠습니다."

 

주철현 전 여수시장이 2년 동안 지역사회에 갈등을 양산했던 상포지구와 관련해 당시 시정의 책임자로서 인척이 관계된 것에 대해 공개 사과했다.

 

주 전 시장은 상포로 인한 더 이상의 갈등은 지역사회 도움이 안 된다며 이제는 마무리하자고 당부했다.

 

주철현 전 시장은 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년간 상포논란이 제기된 이후단 한 번도 경찰과 검찰의 수사, 감사원의 감사대상이 아니었지만 당시 시정의책임자인 시장으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머리 숙여 사과했다.

 

이와 함께 5촌 조카사위가 상포개발에 관련된 것에 대해서도 "인척이 관련된 것을 뒤늦게 알고, 더 행정을강화했으면 했지 어떠한 특혜도 주지 않았다"며 "도시계획 시설 후 시에 기부체납 부지에 대한 비율을 25%에서 35%로 늘렸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논란이 제기된 이후 억울함을 알리기 위해 언론인과 시민단체 대표였던 한창진전 시민단체 대표를 법에 의존해 힘들게 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또 상포논란 이후 지난 2년 동안 경찰과 검찰수사, 감사원 감사에 시달린시 공무원들과 억울한 입장에 처한 업무담당 공무원에게 죄송하다는 말도 아끼지 않았다.

 

반면 경찰과 검찰 수사내용과 달리 판단한 최근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해서는 문제가있다고 주장했다.

 

주 전 시장은 전남도가 853월 상포매립 면허를 처음 내줄때는 토지매립과 기반시설 2가지였지만, 939월 기반시설을 제외하고 토지매립만하는 것으로 면허가변경되었고, 이후 942월 토지매립이 마무리되자 최종 준공을 내주어, 매립자는 소유권을 취득하여 세금을 납부해 왔고, 즉시 토지등록도 가능했다.”고 지적했다.

 

그런데도감사원은 기반시설이 매립면허에서 제외된 사실을 간과하고, 도에기반시설 권한이 있는 것처럼, 도로등 기반시설은 도와 협의하여야 한다든지, 기반시설을 하여야 토지등록이 가능하다든지 하는 명백히 잘못된 결론을 내려, 경찰과 검찰의 수사결과를 부정했다고 감사오류를 주장했다.

 

하지만 감사원 감사 오류에 대해서는 지난 1일 감사원 감사결과 발표 당시 배부한보도자료등으로 주장을 대신한다며 이날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는 않았다.

 

주 전 시장은 "이제 상포논란과 관련한 행정적·사법적 검증 과정이 마무리 됐다" "논란을 마무리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리고, 더 이상의 논란과 갈등은 우리 여수의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것이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어 "내년 국회의원 선거가 다가오자 상포 가짜뉴스를 배포하는 공작정치를통해다시 여수를 갈등 속으로 몰아넣고 싶어 하는 세력들은 심판해 달라"며 "상포논란으로 시민들께 진 빚은 고향 여수에 살면서 저에게 주어지는 또 다른역할을 통해더 봉사하며 갚겠다"고 약속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 똑바로.... 엉터리 19/10/07 [13:13] 수정 삭제
  무슨 놈에 기사가 띄어쓰기도 되지 않았다. 이러고도 기자라고 하니, 참 안타깝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