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주재현 의원, 여수 죽림 부영아파트 분양가 높아..입주민들 불만 폭주

18일 195회 임시회서 분양전환 관련 입주민 입장 전달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10:38]

주재현 의원, 여수 죽림 부영아파트 분양가 높아..입주민들 불만 폭주

18일 195회 임시회서 분양전환 관련 입주민 입장 전달

고용배기자 | 입력 : 2019/09/20 [10:38]

 

▲ 주재헌 여수시의원

 

여수시의회 주재현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죽림 부영아파트 분양전환과관련해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분양가 책정을 강조했다.

 

시의회에 따르면 주재현 의원은 18일 제195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죽림 부영아파트 조기 분양전환 문제를 주제로 10분 발언을 하며 입주민들의 입장을 전달했다.

 

주 의원은 이날 부영주택이 실시한 죽림 부영아파트 1·2차 감정평가 결과와 분양전환 예정가격을 언급하며, 부영주택이 명확하고 객관적인 자료로 입주민과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죽림 부영아파트 감정평가액은 159(24) 18325만 원~2890만 원, 184(32) 25535만 원~28785만 원, 184(33) 25925~29055만 원, 259(24) 17155만 원~2535만 원으로 산정됐다.

 

감정평가액 대비 분양전환 예정가격은 159(24)부터 각각 1100만 원, 2100만 원, 1900만 원, 500만 원 낮다고 주 의원은 밝혔다.

 

주 의원은 죽림 부영아파트 분양전환에 따른 감정평가 결과 금액이 높게 나와입주민들의 반발이 크다분양가 상승이 지역민 이주의 원인이라는 목소리도많아지는 가운데 과연 부영주택이 서민을 위한 기업인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입주민들이 5년 전 임대로 시작한 아파트가 신규 일반 아파트의 분양가와별반 다를 게 없는 것으로 나타나 이해하기 어렵다고 한다그동안 낸 임대료와 건축물의 감가상각비 계산이 제대로 된 것이 아니라는 의심을 하고 있고 밝혔다.

 

또한 저렴하게 공급받은 공공택지에 아파트를 지어 임대수익을 챙기면서 현 시세에 따라 분양가를 적용하는 것은 공공서민주택사업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분양가는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책정하는 것이 타당하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여수시에 대해서도 "분양가 산정은 민간기업의 신고로 결정된다고 하지만 여수시도 적극 개입하고 중재해 입주민의 입장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적극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아름다운 여수 섬 비경·색채의 향연..지역작가 총출동·여수·서울 순회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