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천명 태운 7만 7천 톤급 썬프린세스호 21일 여수 방문
市는 셔틀버스 운영, 중국어 도우미 투입, 특산품 판매대 설치 등 행정 지원 총력.. 21일 오전 승객과 승무원 3000여 명 태우고 여수 방문
기사입력  2019/09/19 [12:31] 최종편집    고용배기자

 

▲ 사진은 썬프린세스호

 

대만에서 출발한 국제크루즈 '썬프린세스호'가 승객과 승무원 3000여 명을 태우고 지난 오는 21일 오전 여수를 다시 찾는다.

 

여수시는 19썬프린세스호는 축구장 두 배 반에 해당하는 길이 260m, 32m 규모를 자랑한다고 했다.

 

이번에 여수를 찾은 방문객들은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완전 개별자유관광을 즐긴다.

 

여수시는 방문객에게 지역을 알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각종 행정 지원에 나선다.

 

먼저 시는 해상케이블카, 오동도, 이순신광장, 레일바이크, 예술랜드 등을 순회하는 무료 셔틀버스 10대를 운영한다.

 

크루즈 승무원의 사후면세점 이용을 유도하기 위해 크루즈터미널과 이순신광장을 오가는 셔틀버스도 따로 운행한다.

 

터미널 앞은 개별자유관광객의 이동 편의를 위해 임시 택시 승강장도 마련한다.

 

또 터미널에 중국어 입국심사도우미 10명을 배치하고, 여수엑스포역이순신광장오동도 관광안내소에 중국어 문화관광해설사 3명을 투입한다.

 

박람회장 내에는 특산품 판매대와 플리마켓, 먹거리 부스가 문을 열고, 농협의 협조를 받아 환전소도 가동한다.

 

이와 함께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해 의료지원반을 운영하고 여수소방서와 비상연락 체계도 유지한다.

 

여수시 관계자는 "크루즈 이용객이 여수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도록 손님맞이에 만전을 다하겠다"며 "11월 국제크루즈 1척이 여수를 찾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