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10월 26일' 확정···태풍 영향
축제추진위 3일 긴급회의 열고 용역사 일정, 지역 행사 등 고려해 날짜 확정
기사입력  2019/09/04 [17:52] 최종편집    이학철기자

 

 

전남 여수시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에 따라 이달 7일로 예정됐던 여수밤바다 불꽃축제를 1026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축제 당일 여수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간다는 기상청 예보를 접하고 지난 3일 축제추진위, 용역사와 긴급회의를 했다.

 

이 자리에서 용역사 일정과 마칭페스티벌동동북축제여순사건 합동추념식 등 9월과 10월 행사 등을 고려해 축제 일자를 정했다.

 

여수시는 시민과 관광객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언론과 SNS, 시 홈페이지 등에 축제 변경 일자를 대대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2019 여수밤바다 불꽃축제는 이순신광장과 장군도 해상 일원에서 여수와 사랑에 빠지다!(Fall in love with Yeosu!)’라는 주제로 열린다.

 

올해는 타워크레인 불꽃과 나비 모형 불꽃 등을 축제에 새롭게 도입 주제를 부각하고 화려함을 더할 계획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축제를 기다려온 시민과 숙박교통권 예약을 마친 관광객 등에게 깊이 양해를 구한다"면서 "한 달 후에 축제가 열리는 만큼 프로그램 완성도를 더욱 높여 관람객에게 전국 최고의 불꽃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