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공항~김포노선 대한항공 감편"···여수·순천·광양시장·국회의원 뿔났다
7일 여수서 광양만권 3개시 시장·국회의원·상공회의소 회장 등 20여명 참여 '공동건의문' 채택.. 항공노선 증편, 거점공항 승격, 부정기 국제선 운항, 고속철도 사업 등 건의
기사입력  2019/06/07 [14:10] 최종편집    고용배기자
▲사진은 7일 낮 여수시 학동의 한 음식점에서 권오봉 여수시장, 허석 순천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주승용 국회 부의장과 이용주‧정인화 국회의원, 여수시 박용하 상공회의소 회장과 순천‧광양 상공회의소 사무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항공 감편운항 공동대응 간담회’가 열렸다. 참석자들이 ▲여수공항 항공노선 증편 ▲제6차 공항개발중장기계획에 여수공항의 거점공항 승격 반영 ▲여수공항 부정기 국제선 운항 허가 등의 내용이 담긴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 여수·순천·광양시가 여수공항과 김포노선 감편 저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공동 건의문을 채택하고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여수시는 7일 오후 12시 학동의 한 음식점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과 허석 순천시장, 정현복 광양시장, 주승용 국회 부의장과 이용주·정인화 국회의원, 박용하 여수상공회의소 회장, 순천·광양 상공회의소 등 20여 명이 모여 '대한항공 감편운항 공동대응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여수시 고영준 교통과장의 여수공항 현황과 감편운항 동향 설명으로 시작됐다. 

고 과장은 "여수공항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서 김포노선 1일 4회, 제주노선 1일 3회를 운항하고 있다" 면서 "지난해 여수공항 이용객은 58만 9996명으로 2016년 대비 약 17%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러한 항공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대한항공'이 올 10월 27일 동계 스케줄부터 '김포-여수 노선'을 1일 2회에서 1회로 감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광양만권 3개시는 이날 간담회 자료 설명 이후 3개시 시장과 국회의원, 상공회의소 회장이 여수공항 항공기 운항 적정화를 위한 공동 건의문에 서명했다.  

이날 건의문에는 ▲여수공항 항공노선 증편 ▲제6차 공항개발중장기계획에 여수공항의 거점공항 승격 반영 ▲여수공항 부정기 국제선 운항 허가 등의 내용이 담겼다.

허석 순천시장과 정현복 광양시장은 "여수공항 항공기 감편운항은 적절한 방법이 아니다"면서 "3개시가 공동으로 적극 대응해 나가자"고 역설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수공항과 전라선 KTX의 이용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광역교통망 확충이 시급하다"면서 "광양만권 발전과 지역민 교통편익을 위해 최소 현행 항공편 운항 수준은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양만권 3개시는 채택된 건의문을 이달 중 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며 국회와 시민사회, 기업체 차원의 대응도 함께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