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광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전남 최초 모든 치매 환자에게 약제비 지원
6월부터 시행, 소득에 상관없이 월 30,000원 이내
기사입력  2019/05/10 [13:42]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전남 광양시가 다음달부터 도내 최초로 광양에 거주하는 모든 치매 환자에게 월 3만 원 이내의 치매 약제비를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보건소는 정부의 치매 약제비 지급 기준에 따라 소득 기준를 구분하여 중위소득 120% 이하에게만 약제비를 지급해 왔으나, 이제부터는 광양 시민 중 치매 환자로 진단받은 모든 사람은 소득에 상관없이 치매 약제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이와 같은 결정은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제도 심의를 통과하여 이뤄졌으며, 실질적인 복지 사각지대의 어르신들을 위해 미래를 생각하는 발빠른 행보로 치매에 대한 광양시의 의지로 보여진다.

치매 약제비를 지원받기 위해서는 치매안심센터(광양읍)를 방문하여 관련서류(치매약 처방전, 약제영수증, CDR(임상치매평가) 또는 GDS(전반적인 황폐화척도), 환자신청자신분증, 약제비 받을 통장)와 함께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치매 환자 약제비 지원으로 치매 환자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호전시켜 심화를 방지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 환자 약제비 지원과 관련하여 자세한 사항은 치매안심센터(☎ 797-4115)로 문의하면 된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