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시, 관광 웹 드라마 '동백' 시사회 성황
9일 진남문예회관 200여 명 참석…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밑거름 기대
기사입력  2019/04/09 [12:27] 최종편집    고용배기자
▲ 사진은 9일 여수진남문예회관에서 열린 여수관광 웹드라마 ‘동백’ 시사회에서 출연진과 권오봉여수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순사건을 배경으로 한 관광 웹 드라마 '동백' 시사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돼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여수시는 9일 여순사건 70주년을 맞아 기획된 현재와 과거의 화해를 통한 행복한 미래라는 주제를 담고 있는 웹 드라마 ‘동백’ 시사회가 진남문예회관에서 시민 2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동백’은 여수 관광지를 배경으로 이야기가 펼쳐지며, 제작 분량은 45분이다. 

이에 따라 1화 ‘되살아난 기억’은 민아의 할아버지가 여순사건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2화 ‘운명적 만남’은 꿈뜨락몰 청년창업가 민아와 화가 정우의 첫 만남을 그렸다. 

3화 ‘하나 된 우리’는 여수의 데이트 명소에서 진행된 민아와 정우의 러브스케치를, 4화 ‘망각의 세월’은 샌드아트를 통해 여순사건의 역사적 배경과 진실을 다뤘다. 

5화 ‘화해와 용서’는 여순사건으로 원수가 됐던 두 집안이 화해하는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여수시는 시사회 이후 유튜브 등 온라인 사이트에 ‘동백’을 1화부터 차례로 공개할 예정으로 국내·외 웹 영화제에 ‘동백’을 출품해 여수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동백은 여순사건의 아픔과 치유 그리고 희망찬 미래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며 "이번 웹 드라마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관광 웹 드라마를 제작‧발표하고 있다. 2016년 웹 드라마 ‘신지끼’는 국제영화제 K웹페스트에서 베스트 프로덕션 디자인상을 2017년 ‘여명’은 서울국제웹페스트에서 특별상을 받았다. 2018년 ‘마녀목’은 서울웹페스트에서 베스트브랜드시리스상을 수상하며 개막작으로 상영되는 영예를 안았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