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지역 독립유공자 44명···유공자 지속 발굴
올 3·1절에 정영한‧이봉금‧박창래 선생 독립유공자 포상
기사입력  2019/03/13 [17:57] 최종편집    이학철기자
▲ 사진은 2017년 4월 문을 연 여수보훈회관 전경

전남 여수시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는 모두 44명으로 나타났다.

여수시는 지난 3·1절에 정영한‧이봉금‧박창래 선생이 독립유공자로 포상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포상된 정영한 선생은 경성 중동학교 퇴학 후 일제식민통치의 부당함을 알리고, 항일 독립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했다.

이봉금 선생은 1919년 3월 10일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다 체포되어 광주지방법원에서 징역 4월 징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박창래 선생은 1930년 3월 여수공립수산학교 재학 중 독립운동 비밀단체인 독서회를 조직해 항일독립운동을 전개하다 징역 1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여수지역독립운동가유족회 관계자는 “지금까지 조명 받지 못한 독립운동가를 발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지역에서 독립유공자 세분이 발굴된 것은 매우 뜻깊고 자랑스러운 일이다"면서 "독립유공자 발굴에 적극 협조하고, 유공자와 유족을 예우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