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8지역 마이스 여수 포럼…'여수형 휴양도시 구상'
휴양도시 브랜드 창출 위한 마이스 역할도 고민..6~7일 엑스포컨벤션센터…주제강연·발제·토론 등
기사입력  2018/12/04 [11:12] 최종편집    고용배기자


전남 여수시는 4일 '2018 지역 마이스(MICE) 여수 포럼'을 오는 6일부터 이틀간 여수엑스포컨벤션센터 컨퍼런스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여수시와 전라남도, 여수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하며 휴양·마이스업계, 컨벤션 시설 관계자, 지자체 공무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주제강연과 발제·토론, 마이스 관계자 역량강화 워크숍 등으로 진행된다.

주제는 '휴양도시 여수! 지역 마이스의 역할'로 여수가 휴양도시로 나아갈 방향을 설정하고 휴양도시 브랜드 창출을 위한 지역 마이스업계의 역할을 고민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강연자로는 이성재 고려대 해양치유산업연구단 교수, 윤은주 한국컨벤션전시산업연구원장이 나선다. 주제는 각각 ‘휴양 치유·관광 : 국내외 현황과 미래’, ‘휴양도시 브랜드 창출을 위한 마이스산업 활성화 방안’이다.

발제·토론은 2부로 나눠 진행된다. 1부에서는 홍창원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본부장이 ‘산림복지의 등장과 전망’, 유지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박사가 ‘웰니스 관광을 통한 휴양도시 발전전략’을 발제한다.

2부에서는 윤승현 화백컨벤션센터 사장이 '컨벤션 산업을 통한 도시브랜드 창출방안'을 발제하고 패널토론이 이어진다.

여수시 관계자는 "올해 10월까지 988건의 마이스행사를 유치해 28만여 명이 여수를 방문했다"며 "포럼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여수의 마이스산업이 휴양도시 브랜드 설정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