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 미인단감, 싱가포르·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수출길 올라
6일부터 단감(부유) 40톤 수출
기사입력  2018/11/07 [11:37]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전남 순천시는 7일 수출 주력 과수인 '순천 미인단감'이 동남아 지역의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로 수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전날 순천 승주 APC(과수거점산지유통센터)에서 미인단감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첫 수확한 단감(부유) 40톤의 6천만원 상당을 수출하기 위해 컨테이너 선적 작업을 실시했다.

특히 과즙이 풍부하고 당도가 높은 순천 미인단감인 부유는 10월부터 수확해 APC에서 균일하게 선별한 다음, 잔류농약 검사를 마치고 동남아 수출길에 올랐다.  

또 10월~11월은 단감 생산이 어려운 동남아에서 우리 미인단감을 집중 수입하는 기간이다.

순천시는 작은 감을 선호하는 동남아 지역에는 당도 높고 크기가 작은 감을 선별해 수출하고 큰 감은 국내로 유통하는 등 유통 마케팅에서도 투트랙 전략으로 외화벌이와 내수시장 안정화 측면의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 장일종 소장은 "작년 50톤에서 올해는 80톤 이상 수출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생산농가들에게 보다 많은 수출 지원정책을 펼쳐, 과수 수출 증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