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서 원인불명 악취 신고 잇따라...관계당국 조사 착수
4일 하룻새 160여건 접수..시민들 여수산단 공해 배출 의심
기사입력  2018/11/05 [05:24] 최종편집    고용배기자


휴일인 4일 전남 여수지역 도심 일부지역에서 160여건 가량의 악취 신고가 접수돼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이날 시민들은 "플라스틱이나 가스 타는 냄새가 난다"며 불안해 했지만 여수시와 소방당국은 뚜렷한 원인을 찾지 못했다. 

관계당국은 이날 오전 1시 16분쯤부터 여수시 미평동과 둔덕동 등 지역에서 악취로 인해 불편을 겪고 있다는 신고가 160여건 접수됐다.

악취가 진동하자 시민들은 여수국가산단 공장들의 공장가동 정지 및 정비 기간에 냄새가 심해진 것으로 의심했다.

여수시와 소방당국은 일부 설비의 가동을 멈추고 정비에 들어간 여수 국가산단 공장 3곳에서 냄새의 원인 파악에 나섰지만 뚜렷한 원인은 찾지 못했다.

여수산단 관계자는 "냄새가 발생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직접 확인했으나 공장에서 발생한 냄새는 아니다"면서 "미평동과 둔덕동의 경우 산단에서 직선거리로 수 킬로미터 떨어진 곳"이라고 설명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전남도 등과 함께 정확한 냄새의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