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옛 진월면사무소' 문화재 등록 눈앞
문화재 등록 예고, 지붕 목조트러스와 출입구 조형적 입면 구조 가치 인정
기사입력  2018/10/05 [12:13]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 사진은 광양시 옛 진월면사무소 전경

전남 광양시 '옛 진월면사무소'가 문화재 등록을 눈앞에 두고 있다.

광양시는 5일 문화재청에서 지난 1일 ‘광양 구 진월면사무소’에 대해 문화재 등록을 예고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등록 예고된 ‘구 진월면사무소’는 1956년 7월 7일(檀紀四千貳百八拾九年七月七日上樑) 건축된 건물로 면적은 151.97㎡(증축부분 제외)이다.

문화재청에서는 문화재 등록 신청을 위해 지난 9월 문화재 관계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지조사를 실시하고, 2018년 문화재위원회 근대문화재분과 제9차 회의를 개최했었다.

‘광양 구 진월면사무소’는 1950년대에 건립된 소규모 관공서 건물로 지붕의 목조트러스 구조가 원형의 모습을 잘 유지하고 있다.

특히 주출입구 부분을 조형적으로 처리한 독특한 입면 구성을 보이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근현대건축유산으로서 보존 가치가 있다는 측면이 인정됐다.

예고된 문화재는 10월 1일부터 30일까지 30일간의 등록예고 기간 의견을 수렴받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등록될 예정이다.

장형곤 문화예술과장은 "'옛 진월면 사무소가 문화재로 등록 보존되면 원형에서 벗어나 변형된 부분은 철저한 고증을 통해 보수 정비하고, 주변 문화유산과 연계한 역사문화공간과 지역 축제 등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등록문화재란 건설·제작·형성된 후 50년 이상이 지난 것으로 보존과 활용을 위한 조치가 특별히 필요해 등록한 문화재를 말한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