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 개막···베니스비엔날레 작품 전시
‘지금 여기 또다시’ 주제..현대미술작품 150여점 전시…‘여수미술의 역사展’도 기대
기사입력  2018/09/14 [11:10] 최종편집    이학철기자
▲ 2018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 포스터

전남 여수 대표 전시회 '2018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이 14일 개막했다.

여수시는 올해 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은 10월 14일까지 엑스포아트갤러리와 박람회장 전시홀(D1~D4)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주제는 '지금 여기 또다시'다. 역사 속 치열한 삶을 살았던 사람들과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 등 아픈 역사를 함께한 모든 사람의 이야기다.

특히 전시기간 시민과 관광객들은 국내외 작가 50명의 영상미디어 30점, 회화·사진 110점, 설치미술 10점 등 현대미술작품 150점을 관람할 수 있다. 베니스 비엔날레 출품작가의 작품도 전시된다.

지난해 국제아트페스티벌에 비해 공간·미디어 작품 비중이 크게 늘어 주목할 만하다.

작고한 여수 예술인들의 작품을 감상하며 역사를 되짚어 볼 수 있는 ‘여수미술의 역사展’은 특히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내외 작가들의 수준 높은 예술작품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은 올해로 8회째를 맞고 있다. ‘통[TONG]’을 주제로 열린 지난해 페스티벌은 4만여 명이 관람했다.

박치호 2018 여수국제아트페스티벌 추진위원장은 "평면회화에서 벗어나 주제 구현 방식으로 공간을 활용, 현대미술을 집약한 전시로 기획했다"며 "여수에서 비엔날레나 도큐멘타 등 세계적 미술제 개최를 기대할 수 있는 중요한 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