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만국가정원 지역경제 파급효과 연간 4천1백억여원
기사입력  2018/04/12 [11:10]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 사진은 대한민국 제1호 순천만국가정원 전경

전남 순천시는 대한민국 제1호 순천만국가정원이 가져다 준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연간 4천 1백억여 원으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전남대학교 조사연구에 따르면 지난해 순천만국가정원으로 인한 지역경제 파급 효과는 4116억원으로 추산했으며, 정원 관련 일자리 250여개 창출과 도시 브랜드 상승 등 무한한 잠재적 가치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4년 순천만국가정원으로 개장한 이후 관람객이 꾸준히 늘어 지난해는 611만명이 방문, 단일 관광지 방문객수로 전국 최고 수준이며, 총수입이 153억 5천만원, 운영경비 153억 3천만원으로 개장 이후 처음 흑자를 기록했다.

또 순천만국가정원의 입장수입 증가로 안전행정부로부터 경상적 세외수입 증가에 따른 인센티브로 2017년에는 91억원, 2018년에는 101억원을 교부 받는 등 순천만국가정원이 연간 보통교부세 100억여원을 추가로 안겨주는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해가 갈수록 가치를 더해가는 순천만국가정원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힐링의 장소로, 관광객 1000만 시대의 중심 관광지로 무엇보다도 지역경제를 살아나게 하는 순천의 천년 곳간이 됐다.

앞으로 순천만국가정원을 중심으로 2020년까지 정원자재 유통 판매장, 정원수 공판장 등 정원 잡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신규 일자리 1000개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순천시 관계자는 "순천만국가정원은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를 살리는 핵심 동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