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눈가리고 아웅"···주철현 여수시장, 권오봉·권세도 갈지자 행보에 '직격탄'
권세도 후보, 음해성 흑색선전 및 상포지구 특혜의혹 물타기 시도 반격..권오봉 후보, 네거티브 경계하며 구체적인 정책공약에 집중 다른 후보와 차별화..민주당 여수지역 시·도의원 후보들, 정책공약 선거 자정결의 촉구
기사입력  2018/04/11 [17:54] 최종편집    김현주기자
▲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여수지역 시·도의원 출마자와 당원 150여명이 11일 오전 여수시청 현관 앞에서 '돈선거 NO' '비방선거 NO' '가짜뉴스 NO' '정책선거 OK'를 외치며 6.13지방선거에서 청렴 선거를 다짐하고 있다.

전남 여수시장 선거가 더불어민주당 공천 경선 여론조사가 본격화되면서 후보자간 과거 진실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애초 정책공약 선거보다는 상호 비방전에 조기 과열 양상이 나타나면서 여수시장 예비후보들을 향한 지역민들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주철현 여수시장은 1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정부는 촛불혁명과 함께 탄생했다"며 "민주당으로 출마한 권오봉·권세도 예비후보들이 당원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주 시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권오봉·권세도 후보는 무엇을 했느냐"며 "여수에서 누가 더불어민주당을 지켰냐"고 되물었다.

특히 주 시장은 "지난해 대선기간 여수지역 국회의원들과 시·도의원 대부분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를 따라 갔을 때, 자신은 민주당원들과 함께 당을 끝까지 지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 시장은 "권세도 예비후보는 대선 당시 국민의당 원내대표로부터 국회 218호실에서 입당 환영행사에 초대됐다"며 "대선을 불과 며칠 앞둔 시점에 권 후보를 포함해 전직경찰 160명은 안철수 대통령 후보를 지지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권세도 예비후보도 이런 주 시장의 공세에 적극 반격하고 나섰다. 

권세도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상포지구 특혜의혹의 주범인 주 시장의 5촌 조카사위가 어제 구속됐다"면서 "주 시장은 그에 따른 책임을 지고 지역민에게 공개사과하고 후보직에서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경선 날짜가 다가오자 흑색선전과 음해성 마타도어가 판을 치고 있다"며 "주 시장이 상포지구 특혜의혹 사건을 덮으려는 전형적인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일격했다. 

이와함께 주 시장은 권오봉 예비후보에 대해서도 비판 수위를 한층 높였다.

주 시장은 "권오봉 예비후보는 광양경제청장 재직 당시 공무원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국민의당 소속 여수지역 국회의원 사무소와 시의원 보궐선거 사무소 개소식을 찾아가는 정치적 행보를 보였다"고 일침을 가했다. 

나아가 주 시장은 "권 후보의 이런 정치적 행보는 언론보도를 통해서도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정책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 권오봉 예비후보는 네거티브 전략에 말려들지 않고 공약집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권 후보는 12일 오전 여수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래 여수발전 청사진을 제시할 예정이다.

그는 이날 파워포인트를 활용해 행정혁신, 경제혁신, 사회복지·교육 혁신, 문화예술·체육·관광 혁신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공약설명회를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권 예비후보는 국내 3대 휴양관광도시 진입과 여수시민 실질소득 3만 달러 시대 조성, 정주인구 30만 기반조성 등 핵심 비전을 목표로 하는 구체적인 정책과 공약들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여수지역 시·도의원 후보자들이 "여수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생활정치를 올바르게 실천할 수 있는 정책선거로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 민주당 시·도의원 후보자와 당원 등 150여명은 이날 오전 여수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가 정책과 미래비전은 사라진 채 정치공세와 네거티브 선거로 얼룩지고 있다"며 자정결의를 촉구했다.

여수정계 한 관계자는 "선거는 민주주의 꽃으로, 좋은 정책을 제시하고 풍부한 경험을 가진 후보자가 선택돼야 한다"면서 "합리적 의심이라는 명복으로 일부 시민단체가 하는 행위는 건강한 공동체사회를 단절하는 분위기만 조성해 결국 불신만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