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보통교부세 255억원 확보..도내 첫 4200억원 돌파
잡월드 건립, 청년 일자리 사업 등 숨통 트여.
기사입력  2018/04/10 [17:12]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전남 순천시는 10일 정부로부터 받는 보통교부세가 최초로 42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순천시에 따르면 정부의 내국세 정산에 따라 255억원의 보통교부세를 추가로 교부 받아 올해 규모는 당초 교부된 3958억원을 포함해 총 4213억원으로 도내에서 처음으로 4000억원이 넘는 교부세를 확보했다.

이번에 확보한 255억원을 포함해 본예산에 계상하지 않았던 당초분 808억원 등 1063억원을 제1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시 세입에 반영하여 순천만 잡월드 건립, 순천 기적의 숲 조성, 시청사 건립 등 지역 현안사업과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전영재 시장 권한대행은 "자체재원이 열악한 지역여건상 국·도비와 교부세 등 정부에서 지원하는 의존재원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연초부터 중앙부처와 국회를 방문 국고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통교부세는 각 지자체가 일정한 행정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표준수준의 기본적 행정수행경비를 산출한 후, 지자체 자체 수입으로 충당할 수 없는 재정 부족분을 중앙정부가 보전해 주는 일반재원을 말한다.

한편 도내 시단위 지자체 중 목포시 118억원, 여수시 175억원, 나주시 168억원, 광양시 141억원을 각각 추가로 교부받았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