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검찰 소환 불응 여수상포지구 주범 개발업체 대표 검거(종합)
7일 오후 4시께 경기도 일산서 체포..나머지 1명도 검거 주력..주철현 시장,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점 의혹없는 수사로 가짜뉴스 말끔히 정리되길 바란다" 심경 밝혀
기사입력  2018/04/07 [21:21] 최종편집    김현주기자


검찰의 소환조사에 불응하고 잠적했던 여수상포지구 개발업자 대표 A모(49)씨가 도주 2개월여 만에 7일 경찰에 붙잡혔다.

그러나 A씨와 함께 도주했던 B모(40)씨에 대해선 검거 전담팀이 계속 뒤를 쫓고 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4시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서 체포돼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 갇힌 그를 신병 인수를 위해 수사관을 급파했다.

검찰은 체포된 A씨에 대한 그동안의 도주 경위와 도주 기간 행적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검찰은 얼마 전 공무상 기밀누설 혐의로 불구속 기소 상태로 재판에 넘겨진 여수시청 간부공무원 C모(56)씨에 대한 승진 청탁과 뇌물요구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수십억 원의 회사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소환에 응하지 않은 A씨에 대한 지명수배를 지난 2월 20일 광주지법 순천지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A급 지명수배하고 검거전담팀을 꾸려 소재를 추적했다. 

주철현 여수시장도 A씨 검거 소식에 검찰의 한점 의혹없는 수사를 촉구하며 반색하고 나섰다.

주 시장은 이날 오후 9시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상포지구 개발업자 검거로, 그동안 시민들이 궁금해 했던 지난 1년간의 근거없는 의혹과 가짜뉴스들이 이제는 말끔히 정리되길 바란다"고 심경을 밝혔다.

주 시장은 이어 "그간 경찰과 검찰의 수사결과를 보면, 검은 의혹과 여수시 행정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이 재차 확인됐다"면서 "검찰이 얼마 전 공무원 한명을 개인문제로 기소하는 것으로 특혜여부는 일단락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이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더 이상 지역 갈등을 부추기기보다 겸허히 수사 결과를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특혜시비가 가라않지 않고 있는 여수 돌산 상포지구는 모두 12만 7330여㎡로 1986년 삼부토건이 택지개발을 위해 바다를 매립했고, 그로부터 전남도는 1994년 2월 조건부 준공인가를 승인했다.

하지만 도로와 배수시설 등 준공인가 조건이 제때 이행되지 않으면서 20여 년간 묶여있던 상포매립지 인·허가는 2015년 7월 Y개발이 해당 부지를 매입하고 나서 택지개발은 재개됐다.

그에 따라 Y개발은 12만 5400㎡를 은행융자 40억원 등 총 100억원에 사들여 이중에 7만 9200㎡를 160억원에 매각하고 60억 원의 차익을 얻었지만, 회사법인 통장에 자금이 일부 사라지면서 내부자간 고소고발이 격화되며 수면위로 떠올랐다. 

한편 검찰은 K씨에 대한 여죄를 캐는 것과 더불어 B씨 검거에도 주력하며 상포지구 특혜의혹 수사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