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광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중마·금호 해상교량 명칭 '무지개다리'로 확정
명칭 공모 통해 163건 접수, 제4차 국가지명위원회에서 선정
기사입력  2017/10/12 [11:54] 최종편집    김두환기자


전남 광양시는 12일 중마동과 금호동을 연결하는 '중마·금호 해상보도교량'에 대한 정식 명칭을 '무지개다리'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지역주민 교류 활성화와 이순신대교와 연계한 관광인프라 구축을 위해 중마・금호 해상보도교량은 길이 300m, 폭 4m 규모의 보도교량으로 2015년부터 지난 6월까지 사업비 85억 원이 투입됐다.

시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시 홈페이지와 메일을 통해 1차~2차에 걸쳐 ‘무지개다리’, ‘어울림교’, ‘쇠섬나들교’, ‘마실다리’ 등 총 163건의 명칭을 접수받았다.

이후 광양시 명칭선정 위원회와 전라남도 지명위원회를 거쳐, 제4차 국가지명위원회에서 ‘무지개다리’로 최종 확정됐다.

김재희 수질환경팀장은 "이번에 확정된 무지개다리 이름이 교량 모습에 걸맞은 최고의 명칭이 된 거 같다"며 "확정된 명칭을 널리 홍보하는 한편, 지역주민과 외지 사람들도 방문해 즐길 수 있는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20억 원을 투자해 무지개다리에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해 광양을 대표하는 명소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