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여수캠퍼스 총동창회 뿔났다...순천대 의대 유치지지 규탄 성명"

여수 “율촌 대학병원건립...순천의대 유치” 한목소리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4/05/26 [19:03]

"전남대 여수캠퍼스 총동창회 뿔났다...순천대 의대 유치지지 규탄 성명"

여수 “율촌 대학병원건립...순천의대 유치” 한목소리

고용배기자 | 입력 : 2024/05/26 [19:03]

 

▲ 전대 여수캠퍼스총동창회 노평우 회장이 구민호 사무총장과 지난 24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순천대 의대 유치와 순천 신대지구 대학병원 건립은 욕심이라며 경고하며 율촌 대학병원 건립에 한목소리를 내자고 요구했다.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총동창회(회장 노평우)는 24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에 기자회견을 열고 순천대 의대 유치지지 의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총동창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2005년 여수대와 전남대 간 통폐합 당시 여수에 대학병원급 의료기관 건립약속이 흐지부지되는 걸, 2022년 주철현(여수갑)국회의원이 정부로부터 끈질기게 추궁해 이행책임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이에 여수시민과 단체들은 여수에 '대학병원급 의료시설' 건립 촉구에 한마음 한뜻으로 한목소리를 내야 할 시기라고 했다.

 

하지만 여수캠퍼스총동창회는 순천대학 의대 유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대병원 여수분원' 설치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동부권 의대 유치와 여순광 중심인 율촌에 대학병원 건립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구민호 시의원(총동창회 사무총장)은 "순천시는 그러나 순천대 의대 유치와 순천 신대지구에 대학병원까지 건립하겠다는 무리수를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구 의원은 "실제로 순천 해룡면 사회단체 회원 200여명은 22일 신대지구에서 '의과대학은 순천대, 대학병원은 신대'라는 구호와 삭발식 궐기 대회까지 열었다"고 전했다.

 

노평우 회장은 "순천시는 양손에 떡을 쥘 수 없다"며 "과욕을 비우고 순천시는 동부권 지역 시민들과 함께 여수 율촌에 대학병원건립을 전제로 순천대 의대 유치에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진정한 시민단체라면 그동안 의대 유치를 놓고 여수와 인근지역 정치인들의 갈등에 침묵하다 여수 정치인들에게 순천의대 유치에 책임을 다하라는 촉구에 앞서 지금은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주문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nnam National University Yeosu Campus Alumni Association is angry... Statement condemning support for hosting Sunchon National University Medical School
Yeosu “Build Yulchon University Hospital... attract Suncheon Medical School” with one voice
reporter goYongbae
 

Chonnam National University Yeosu Campus Alumni Association (Chairman Noh Pyeong-woo)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of Yeosu City Hall on the 24th and issued a statement condemning the intention to support Sunchon National University Medical School.

 

At a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the Alumni Association said, “During the merger between Yeosu University and Chonnam National University in 2005, the promise to build a university hospital-level medical institution in Yeosu was not fulfilled, and in 2022, National Assembly member Joo Cheol-hyun (Yeosu-gap) persistently pursued the government and took responsibility for its implementation.” .

 

Accordingly, Yeosu citizens and organizations said that it was time to speak with one voice in calling for the establishment of a ‘university hospital-level medical facility’ in Yeosu.

 

However, the Yeosu Campus Alumni Association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attracting Suncheon National University Medical School and temporarily suspended activities to establish the ‘Jondae Hospital Yeosu Branch’ and requested the attraction of a medical school in the eastern region and the construction of a university hospital in Yulchon, the center of Yeosun-gwang.

 

City Councilor Koo Min-ho (Secretary-General of the Alumni Association) criticized, “Suncheon City, however, is making unreasonable efforts to attract Suncheon National University Medical School and even build a university hospital in the Sindae district of Suncheon.”

 

Rep. Koo said, “In fact, about 200 members of a social group in Haeryong-myeon, Suncheon, held a protest rally in the Sindae district on the 22nd, chanting ‘Sunchon University is the medical school and SNU the university hospital,’ and even held a protest in the style of shaving their heads.”

 

Chairman Noh Pyeong-woo said, “Sunchon City cannot have both hands full,” and argued, “Sunchon City should stop being overly greedy and join with the citizens of the eastern region in joining Suncheon National University’s medical school on the premise of building a university hospital in Yulchon, Yeosu.”

 

Lastly, if it were a true civic group, it was time to gather strength and wisdom before urging Yeosu politicians to fulfill their responsibilities in hosting Suncheon Medical School after remaining silent on the conflict between politicians in Yeosu and nearby regions over the hosting of a medical school.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윈드서핑·스킨스쿠버·카약·카누' 해양레저스포츠 무료 체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