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중무장한 순천만국가정원 4월 1일 개막...'K-디즈니 순천' 첫선

더욱 풍성해진 볼거리·즐길거리..350m, 4,700평 ‘스페이스 허브’ 탄생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3/15 [11:25]

콘텐츠로 중무장한 순천만국가정원 4월 1일 개막...'K-디즈니 순천' 첫선

더욱 풍성해진 볼거리·즐길거리..350m, 4,700평 ‘스페이스 허브’ 탄생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3/15 [11:25]

 

▲순천만국가정원이 6개월 정비기간을 마치고 다음달 1일 개장한다.특히 ‘우주인도 놀러오는 순천’이라는 주제로 리뉴얼된 순천만국가정원은 더욱 풍성해진 볼거리, 즐길거리로 3대가 함께 즐기는 ‘K-디즈니 순천’을 엿보는 최적의 장이 될 전망이다.주요 스팟의 명칭과 콘텐츠 역시 확 바뀌었다. 먼저 서문 권역 에코지오 온실과 방치된 배수로를 정비해 350m, 4,700평에 달하는 ‘스페이스 허브’를 탄생시켰다.   



순천만국가정원이 6개월 정비기간을 마치고 다음달 1일 개장한다.

 

15일 순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열린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천만 명에 육박하는 관람객을 유치하며 역대 가장 성공적인 국제행사였다고 평가했다.

 

관람객뿐만 아니다. 박람회로 이뤄낸 도시 변화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510여 개 기관·단체가 순천을 찾았고 폐막 이후에도 박람회를 성공적으로 이끈 노관규 순천시장을 향한 강연 요청이 쇄도해 달라진 시의 위상을 실감케 했다.

 

순천시는 정원박람회 성공에서 한발 더 나아가 국가정원의 아날로그적 요소는 더욱 강화하고 인공지능(AI)과 디지털 기술, 애니메이션 요소가 결합한 확 달라진 순천만국가정원을 선보인다.

 

특히 '우주인도 놀러오는 순천'이라는 주제로 리뉴얼된 순천만국가정원은 더욱 풍성해진 볼거리, 즐길거리로 3대가 함께 즐기는 'K-디즈니 순천'을 엿보는 최적의 장이 될 전망이다.

 

주요 스팟의 명칭과 콘텐츠 역시 확 바뀌었다. 먼저 서문 권역 에코지오 온실과 방치된 배수로를 정비해 350m, 4,700평에 달하는 ‘스페이스 허브’를 탄생시켰다.

 

단순히 동문과 서문을 잇는 역할만을 수행하던 이 공간은 각종 화훼 연출과 환경 정비를 통해 오천그린광장 버금가는 핵심 콘텐츠로 부상했다.

 

강익중 작가의 ‘꿈의다리’도 리뉴얼 작업에 돌입했다. 중고 컨테이너를 재활용한 기존 작품은 설치된 지 10년이 지나 내용연수 도달로 인해 비가 새고, 색이 바래는 등 더 이상 작품성을 유지하기 어려워졌다.

 

이에 시는 다리 외부를 우주선이 내려앉은 형태로 새롭게 연출해 ‘우주인도 놀러오는 순천’이라는 핵심 주제를 표현하는 한편, 내부에 물, 순천만, 우주가 어우러진 미디어 연출을 통해 우주와 정원을 잇는 관문,‘스페이스 브릿지’로 재탄생시켰다.

 

동문 권역 역시 더욱 풍성해진 콘텐츠로 관람객과의 만남을 기다린다.

 

어린아이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던 노을정원과 키즈가든 인근에는 자연주의 환경예술가 박봉기 작가의 작품을 설치하고, 내부에 EBS 인기 애니메이션 ‘두다다쿵’의 캐릭터를 가미했다.

 

여기에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최첨단 기술을 도입해 ‘두다다쿵’에 등장하는 캐릭터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하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전망이다.

 

미로정원은 누적 조회수 35억 뷰에 달하는 ‘유미의 세포들’의 캐릭터를 입혀 MZ세대를 겨냥한 ‘유미의 정원’으로 리뉴얼했다. 아날로그적 요소로 가득했던 기존 정원이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통해 더욱 친근하고 생동감 넘치는 정원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는 후문이다.

 

또한 지난해 국가정원 핵심 콘텐츠 중 하나였던 시크릿가든은 체험형 실감 콘텐츠 도입을 통해 ‘시크릿 어드벤처’로 다시 태어났다. 4D 영상 시스템 등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단순히 보기만 했던 기존 정원을 관람객이 직접 주인공이 되는 즐기는 정원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정원에서의 특별한 하룻밤을 선사했던 가든스테이 쉴랑게는 워케이션을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정원 워케이션’이라는 달라진 이름처럼 대한민국 최고 정원이라는 차별화된 요소를 바탕으로 일과 휴식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워케이션 성지로 키워낸다는 계획이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천만 명에 가까운 분들이 순천만국가정원을 찾아주셨기에 시민들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올해 국가정원 개장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안다"며 "‘우주인도 놀러오는 정원’을 주제로 깜짝 놀랄만한 변화를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보내주시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순천시는 다음달 1일 새롭게 조성된 스페이스 허브(남문광장)에서 개막식 행사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국가정원 운영에 돌입한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ncheon Bay National Garden, heavily armed with content, opens on April 1... ‘K-Disney Suncheon’ debuts...More abundant things to see and do... 350m, 4,700 pyeong ‘Space Hub’ is born...Reporter Kim Doo-hwan  

 

Suncheon Bay National Garden will open on the 1st of next month after completing a six-month maintenance period.

 

According to Suncheon City on the 15th, the 2023 Suncheon Bay International Garden Expo held last year was evaluated as the most successful international event of all time, attracting nearly 10 million visitors.

 

Not just the visitors. More than 510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visited Suncheon to benchmark the urban changes brought about by the expo, and even after the expo closed, requests for lectures to Suncheon Mayor Noh Gwan-gyu, who successfully led the expo, were flooded, making the city's changed status real.

 

Suncheon City is taking the success of the garden fair one step further by further strengthening the analog elements of the national garden and presenting a completely different Suncheon Bay National Garden that combines artificial intelligence (AI), digital technology, and animation elements.

 

In particular, the Suncheon Bay National Garden, which has been renewed under the theme of ‘Even astronauts come to visit Suncheon,’ is expected to be the best place to get a glimpse of ‘K-Disney Suncheon’ that three generations can enjoy together, with more things to see and do.

 

The names and contents of major spots also changed drastically. First, the Eco Geo greenhouse and abandoned drainage ditch in the West Gate area were renovated to create a ‘Space Hub’ measuring 350 m and 4,700 pyeong.

 

This space, which simply played the role of connecting the east and west gates, has emerged as a core content comparable to Ocheon Green Square through various flower arrangements and environmental maintenance.

 

Artist Kang Ik-joong’s ‘Bridge of Dreams’ has also begun renewal work. Existing works made from recycled used containers have reached their useful life 10 years after they were installed, causing rain to leak and colors to fade, making it difficult to maintain their quality.

 

Accordingly, the city expressed the core theme of 'Astronauts also come to Suncheon' by redesigning the outside of the bridge in the shape of a spaceship landing, while the inside was created as a gateway connecting the universe and the garden through media production that combines water, Suncheon Bay, and the universe. It was reborn as a ‘Space Bridge’.

 

The alumni area is also waiting to meet visitors with richer content.

 

Near the Sunset Garden and Kids Garden, which were greatly loved by young children, the works of naturalist environmental artist Park Bong-gi were installed, and characters from the popular EBS animation ‘Doodada Kung’ were added inside.

 

By introducing cutting-edge technology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AI), it is expected to provide a special experience in which the characters appearing in ‘Doodadakung’ and visitors directly communicate.

 

The Maze Garden was renewed as ‘Yumi’s Garden’ targeting the MZ generation by wearing the characters of ‘Yumi’s Cells’, which has accumulated 3.5 billion views. It is said that the existing garden, which was full of analog elements, was reborn as a more friendly and lively garden through animation characters.

 

In addition, Secret Garden, which was one of the core contents of last year's national garden, was reborn as a 'Secret Adventure' through the introduction of experiential, realistic content. Using state-of-the-art digital technology, such as a 4D video system, the existing garden, which was simply meant to be viewed, was upgraded into a garden where visitors can enjoy themselves as the main characters.

 

Garden Stay Schlange, which offered a special night in the garden, was transformed into a space for working out. As the new name ‘Garden Work’ suggests, the plan is to develop it into a work mecca that can satisfy both work and relaxation based on the differentiating factor of being the best garden in Korea.

 

Suncheon Mayor Noh Gwan-gyu said, “As close to 10 million people visited the Suncheon Bay National Garden last year, I know that there is a lot of interest in the opening of the national garden this year, not only from citizens but also from across the country.” He added, “With the theme of ‘a garden where even astronauts come to visit’ “We are preparing a surprising change, so we hope you will show us a lot of interest and love.”

 

Suncheon City will hold an opening ceremony at the newly created Space Hub (Nammun Square) on April 1 and begin full-scale operation of the national garde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2024년 하반기 청년인턴 200명 모집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