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 홍반장으로 통하는 여수제일시장 '에덴뜨게방' 사장

뜨게방 운영하며 추운겨울 이웃상인들 목도리선물20년...의용소방대원 적십자활동까지 봉사활동 솔선수범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0:49]

[탐방] 홍반장으로 통하는 여수제일시장 '에덴뜨게방' 사장

뜨게방 운영하며 추운겨울 이웃상인들 목도리선물20년...의용소방대원 적십자활동까지 봉사활동 솔선수범

고용배기자 | 입력 : 2024/03/04 [10:49]

 

▲ 에덴뜨게방 주명자 홍반장이 핸드메이드 한 반려견 의류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여수상공회의소, 여수언론인협회 공동취재     

 

 

"재래시장 특성상 난전에 저희 엄마뻘이나 우리 또래 사람들이 추위를 피할 곳 없이 생계를 위해 장사 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그래서 조금이라도 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게 저가 뜨게 방을 운영하면서 이웃 상인들에게 목도리와 여러가지 생활용품을 만들어 나눠주게 된 것이 어언 20년이 넘었습니다." 여수제일시장에서 ‘에덴뜨게방’을 운영하는 주명자 사장님의 말이다.

 

우리가 만난 주 사장님은 주변 상인뿐만 아니라 시장방문객에게 간식을 제공하는 등 나눔을 통한 따뜻한 시장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는 모범상인이라며 주위 분들의 칭찬이 자자하다.

 

그는 봉사의 가치를 전파하는 모범 상인으로 연초 시장 내 떡국 나눔 행사를 개최하는 등 전통시장인 제일시장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주 사장님은 시장의 주요 행사가 있을 때마다 자발적으로 주변 상인들에게 홍보하고 참여를 독려하면서 상가발전 및 상인 간 단합을 이끄는 홍 반장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시장일 외에도 적십자 봉사활동과 의용소방대원 활동을 60이 넘은 나이에도 거뜬히 해내며 체력이 될 때까지 지역을 위해 봉사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며 진정한 봉사란 무엇인가를 느낄 수 있었다.

 

이러한 주 사장은 시장일 외에도 적십자 인도주의 운동에도 적극적인 참여로 인간의 고난 경감과 복지증진에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표창장을 3회나 수여하는가 하면 여수의용소방대원으로 활발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렇다고 봉사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주 사장님의 형편이 썩 좋은 편은 아니지만 그는 이렇게 말한다 "오로지 나누고 배풀면 사는 게 좋아서 하는 거지" "여유와 시간이 많아서 하는 게 아니다 하지만 시간을 짬짜미 내 봉사할 수 있다는 게 행복하다"고 했다.

 

"코로나 전에는 제가 운영하는 뜨게방에서 뜨게를 배우는 사람들이 많았다." "무료로 저의 재능을 가르쳐 주고 옹기종기 모여 식사도 하면서 많은 것을 공유하고 했는데" "지금은 코로나가 끝나 밖으로 활동을 하다 보니 이곳을 찾아오는 이는 별로 없다"면서 코로나전에 사람들과 담소를 나누며 사랑방처럼 웃고 떠들던 즐거운 시간을 회상했다.

 

요즘은 이곳 뜨게방까지 최신 트렌드에 밀려 지금은 손으로 직접 뜨는 뜨게를 배우려고 하지 않는다고 한다.

 

또 "하나의 작품을 만들려면 오랜 시간과 정성이 들어가야 하는데 요즘같이 바쁜 세상에 뜨개질 하고있을 시간적 여유도 없는 것 같아 예전처럼 손수 필요한 옷이나 용품을 만들지 않아 더 이상 가게 운영하기가 어렵고, 내가 좋아서 문을 열어 놓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은 소소하게 반려동물들 의류나, 핸드폰 지갑, 가방, 옷, 수세미, 나만의 독특한 작품 등 생활에 필요한 용품 위주로 만들어 판매 하는데 시간과 노력에 비해 그렇게 많이 팔리지는 않는다고 한다.

 

주명자 사장은 "저가 가지고 있는 핸드메이드 뜨게 기술을 주민자치센터나, 다문화센터 등 배우고 싶은 사람들이 있으면 기꺼이 재능기부 하고 싶은 열정은 아직도 있다"고 했다.

 

이어 "2024년 갑진년 우리시장이 활성화 되고 모든분들이 건강한 삶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모든게 하나님의 은혜라 생각합니다"라고 훈훈한 메시지를 전했다.

 

제일시장은 여수시청 인근에 있는 쌍봉시장과 진남시장 3개의 전통시장으로 이뤄져 구 여천에서는 외지방문객들과 인근 시민들이 많이 찾는 전통시장이다.

 

[이 기사는 여수상공회의소와 여수언론인협회가 공동으로 소상공인, 여성기업, 전통시장 등 기획 취재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Visit] Yeosu Jeil Market ‘Eden Tteubang’, known as Hongbanjang, owner
20 years of running a knitting shop and gifting scarves to neighboring merchants during cold winters...even volunteer firefighters taking the lead in Red Cross activities
reporter goYongbae
 

“Due to the nature of traditional markets, there are many people around my mother’s age or our age who trade to make a living without a place to escape the cold. So, in order to be of some help to them, I started running a low-cost knitting shop and made and distributed scarves and various household items to neighboring merchants for over 20 years.” These are the words of Joo Myeong-ja, owner of ‘Edente Crab Room’ in Yeosu Jeil Market.

 

The owner we met received a lot of praise from people around him, saying that he is an exemplary merchant who contributes to creating a warm market atmosphere through sharing by providing snacks not only to nearby merchants but also to market visitors.

 

As an exemplary merchant who spreads the value of service, he is also contributing greatly to the revitalization of Jeil Market, a traditional market, such as holding a rice cake soup sharing event in the market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Whenever there is a major event in the market, President Joo voluntarily promotes it to nearby merchants and encourages their participation, taking on the role of Manager Hong, who leads the development of the mall and unity among merchants.

 

In addition to his work as mayor, he easily did volunteer work for the Red Cross and volunteer firefighters even at the age of over 60. He expressed his bold ambition to serve the region until he was physically strong, and was able to feel what true service is.

 

In addition to serving as mayor, President Joo actively participates in the Red Cross humanitarian movement and has been recognized for his contribution to alleviating human suffering and promoting welfare. He has been awarded commendations from the Korean Red Cross three times, and is actively engaged in volunteer work as a member of the Yeosu Volunteer Fire Department.

 

However, the situation of CEO Joo, who practices volunteering and sharing, is not very good, but he says, “I do it because I enjoy living only by sharing and giving back.” “I don’t do it because I have a lot of free time and free time, but I am able to volunteer when I have time. “I’m happy,” he said.

 

“Before Corona, there were many people learning knitting at the knitting room I run.” “I taught my talent for free and we shared a lot while gathering together and eating together.” “Now that the coronavirus is over and we are working outside, not many people come here,” he said. Before the coronavirus, he chatted with people and laughed and chatted like a living room. I reminisced about the fun times I had.

 

These days, it is said that even the knitting rooms here are pushed by the latest trends and no one is trying to learn how to knit by hand.

 

“It takes a long time and sincerity to create a piece of work, but in today’s busy world, it seems like there is no time to knit, so it is difficult to run a store anymore because I do not make the clothes or items I need by hand like I used to, and I opened the door because I like it. “I’m letting it go,” he said.

 

Nowadays, I mainly make and sell small items necessary for daily life such as pet clothing, cell phone wallets, bags, clothes, scrubbers, and my own unique works, but it is said that they do not sell that much compared to the time and effort it takes.

 

Lastly, CEO Joo Myung-ja said, “I still have the passion to donate my handmade knitting skills to community centers, multicultural centers, etc. if there are people who want to learn them.”

 

He then delivered a heart-warming message, saying, “I hope that our market will be revitalized in 2024 and that everyone will live a healthy life,” and “I think it’s all the grace of God.”

 

Jeil Market consists of three traditional markets, Ssangbong Market and Jinnam Market, located near Yeosu City Hall. The former Yeocheon is a traditional market frequented by out-of-town visitors and nearby citizens.

 

[This article was jointly conducted by the Yeos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nd the Yeosu Journalists Association to cover small business owners, women's businesses, and traditional market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