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철퇴에도 정신 못차린 지역경제계···여수상의 '회장·대의원' 금권선거 '뇌관'"

여수상의 23일 대의원 선거·28일 차기 회장 선출..대기업 지역업체간 동수 구성 놓고 법적 논란..기존 회원 미납회비 대납 등 돈선거 우려 여전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20:25]

"검찰 철퇴에도 정신 못차린 지역경제계···여수상의 '회장·대의원' 금권선거 '뇌관'"

여수상의 23일 대의원 선거·28일 차기 회장 선출..대기업 지역업체간 동수 구성 놓고 법적 논란..기존 회원 미납회비 대납 등 돈선거 우려 여전

김현주기자 | 입력 : 2024/02/20 [20:25]

 

▲ 여수상공회의소 전경     

 

 

여수상공회의소 새 인물을 선출하는 대의원과 회장 선거를 둘러싸고 각 후보 진영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지역경제계를 대표하는 차기 여수상의 회장 선거에는 이용규 퍼시픽기계기술 대표인 현 회장과 한문선 보임그룹 회장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

 

20일 여수산단과 상공회의소 등에 따르면 오는 23일 투표를 통해 43명 대의원을 선출한 뒤 28일 대의원 투표에서 차기 회장을 선출한다고 밝혔다.

 

이들 선거에 앞서 지난 10일부터 엿새간 진행된 대의원 후보 접수에는 모두 57명이 등록을 마쳤다.

 

특히 여수상의는 3년전 선거 당시 불거진 금권선거 논란을 종식하기 위해 추가회비 제도를 폐지했는데 대의원 투표 회원사가 50% 가량 늘어나면서 과열·혼탁 양상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래서인지 추가회비를 내고 투표에 참여하는 제도는 없어졌지만 기존 회원사 미납회비 대납 등 다른 형태의 금권선거가 은밀히 이뤄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곳곳에서 터져나온다. 

 

실제로 대신기공 김철희 대표는 얼마 전 기업인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금권선거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김철희 대표는 "축제의 장이 돼야 될 회장 선거가 과열·혼탁 양상으로 흐르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이대로 가면 선거 후유증으로 상의의 분열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런 가운데 여수국가산단 내 대기업 회원사와 지역업체 회원사를 동수로 구성하기로 한 정관에 없는 대의원 선출 방식이 향후 적용될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를 위해 여수상의는 전달 24일 정기의원 총회를 열어 대의원 정수 38명을 대기업 회원사와 중소기업·소상공인 회원사를 균등하게 19명씩 맞추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대의원 배분이 상위법인 대한상공회의소법에 위배된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대의원 선출 방식에 논란이 일어 법적 다툼에 불씨를 남겼다.

 

여수산단 대기업 한 관계자는 "상의 회장 선거때마다 금권선거 논란이 끊이지 않아 산단 회원사들도 부담이 가중되는 실정"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 풍토가 정착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ocal business community unable to come to its senses despite withdrawal of prosecution... Detonator for plutocracy election of Chairman and Representative of Yeosu Prime Minister
Representative election on the 23rd and election of the next president on the 28th. Legal controversy over the equal number of large corporations and local businesses. Concerns about money elections, including payment of unpaid dues to existing members, remain.
Reporter Kim Hyun-joo 
 

The conflict between each candidate's camp is deepening over the election of delegates and president to select a new person for the Yeos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In the election for the next chairman of the Yeosu Council, which represents the local economic community, Lee Yong-gyu, the current chairman of Pacific Machinery Technology, and Boim Group chairman Han Moon-seon are competing.

 

According to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and the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on the 20th, 43 delegates will be elected through voting on the 23rd, and then the next president will be selected through delegate voting on the 28th.

 

Prior to these elections, a total of 57 people registered in the representative candidate application process, which was held for six days starting from the 10th.

 

In particular, the Yeosu Council abolished the additional membership fee system to end the controversy over plutocracy that arose during the election three years ago, but it is pointed out that this is encouraging overheating and confusion as the number of member companies voting for delegates has increased by about 50%.

 

Perhaps that is why the system of paying additional membership fees and participating in voting has disappeared, but suspicions are rising that other forms of plutocracy elections are being carried out, such as payment of unpaid membership fees to existing members.

 

In fact, Kim Cheol-hee, CEO of Daishin Machinery, officially raised suspicions about the plutocracy election through a recent text message sent to businessmen.

 

Representative Kim expressed concern, saying, “It is unfortunate that the presidential election, which should be a festival, seems to be overheated and turbulent, and if things continue like this, the division within the council will further deepen due to the aftereffects of the election.”

 

Meanwhile, there is interest in whether a representative election method that is not included in the articles of incorporation, which is to consist of equal numbers of large conglomerate members and local business members, will be applied.

 

Prior to this, the Yeosu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held a regular general meeting of members on the 24th of last month and agreed to split the number of delegates, 38, equally between large member companies and 19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members.

 

However, as it was pointed out that the distribution of delegates was in violation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ct, which is the parent corporation, controversy arose over the method of electing delegates, leaving room for legal dispute.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청년 예비창업자 2천만원 지원..25일 접수 마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