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우주 거점도시 신호탄...순천에 한화스페이스 허브 발사체 제작센터 착공"

2025년 완공, 순천서 ‘누리호’ 생산·조립, 순천시 우주경제 본격 시동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18:05]

"남해안 우주 거점도시 신호탄...순천에 한화스페이스 허브 발사체 제작센터 착공"

2025년 완공, 순천서 ‘누리호’ 생산·조립, 순천시 우주경제 본격 시동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2/15 [18:05]

 

▲ 순천시가 15일 민간 우주산업의 선두 주자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손잡고 율촌 제1산단 사업 부지에 들어오게 될 스페이스 허브 발사체 제작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전남 순천시는 15일 민간 우주산업의 선두 주자인 한화 에어로스페이스와 손잡고 율촌 제1산단 사업 부지에 들어오게 될 스페이스 허브 발사체 제작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순천시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508억 원을 투자해 우주발사체 제작‧조립을 위한 단조립장과 향후 민간 발사체 생산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로써 작년 4월 순천에 유치가 확정된 발사체 제작센터는 내년 1월 준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특히 2025년 완공될 발사체 제작센터는 총 3단으로 구성된 발사체 각 단을 제작하고 기능을 점검하는 발사체 조립의 핵심 시설로, 순천의 우주산업 기술 자립화와 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스페이스 허브 발사체 제작센터는 청년과 기업 인재들이 들어와 미래를 열어갈 수 있는 향후 대한민국 우주발사체 산업의 중심인 순천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센터 설립을 통해 20만평 규모 해룡산단에 연관산업이 유치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화 에어로스페이스 손재일 대표는 "이곳 스페이스 허브 발사체 제작센터는 대한민국 최대의 민간 우주산업 인프라로서 우주경제 시대에 본격적인 발사체 생산기지가 될 것"이라며 "누리호 뿐만 아니라 신규 발사체 사업까지 고려해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순천시는 작년 6월 제1회 우주 전문가 포럼에 이어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과 시민들이 참여하는 순천형 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제2회 우주 포럼」을 4월에 개최할 계획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ignal of a space hub city on the southern coast... Construction of Hanwha Space Hub Launch Vehicle Manufacturing Center begins in Suncheon
Completed in 2025, production and assembly of ‘Nuriho’ in Suncheon, full-fledged start of Suncheon’s space economy
Reporter Kim Doo-hwan
 
On the 15th, Suncheon City in Jeollanam-do joined hands with Hanwha Aerospace, a leader in the private space industry, to ho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Space Hub Launch Vehicle Manufacturing Center, which will be located at the Yulchon 1st Industrial Complex project site.

 

According to Suncheon City, Hanwha Aerospace plans to invest 50.8 billion won to build a forging facility for manufacturing and assembling space launch vehicles and a private launch vehicle production facility in the future.

 

As a result, the launch vehicle production center, which was confirmed to be located in Suncheon in April last year, will begin full-scale construction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January next year.

 

In particular, the Launch Vehicle Manufacturing Center, which will be completed in 2025, is a core facility for launch vehicle assembly that manufactures each stage of the three-stage launch vehicle and checks its function, and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Suncheon's technological independence and competitiveness in the space industry.

 

Suncheon Mayor Noh Gwan-gyu said, “The Space Hub Launch Vehicle Production Center will become a landmark in Suncheon, the center of Korea’s space launch vehicle industry in the future, where young people and corporate talent can come in and open up the future.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the center, related industries will be established in the 200,000 pyeong Haeryong Industrial Complex. “I look forward to attracting this attraction,” he said.

 

Jaeil Son, CEO of Hanwha Aerospace, said, “This space hub launch vehicle production center is the largest private space industry infrastructure in Korea and will become a full-fledged launch vehicle production base in the space economy era. We will expand it by considering not only Nuriho but also new launch vehicle businesses.”

 

Meanwhile, following the 1st Space Expert Forum in June last year, Suncheon City plans to hold the 2nd Space Forum in April to foster a Suncheon-type space industry in which experts from various fields and citizens participate.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윈드서핑·스킨스쿠버·카약·카누' 해양레저스포츠 무료 체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