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 맨발걷기길 '공원 39곳' 조성…시민 호응·세족장도 설치

지난해 미평 수원지 뚝방 맨발길 등 5곳 설치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4/02/12 [21:09]

여수지역 맨발걷기길 '공원 39곳' 조성…시민 호응·세족장도 설치

지난해 미평 수원지 뚝방 맨발길 등 5곳 설치

이학철기자 | 입력 : 2024/02/12 [21:09]

 

▲ 여수시가 도심 속 맨발 걷기 길을 대폭 늘려나가기로 했다. 맨발 걷기는 숲길이나 산책로를 맨발로 걸으며 땅의 에너지를 직접 체험하는 것을 말한다. '어싱'(Earthing)이라고도 하며 '맨발로 땅을 접지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전남 여수시가 도심 속 맨발 걷기 길을 대폭 늘려나가기로 했다.

 

지난해 도심 속 황톳길 등 맨발 길 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하면서 시민들의 호응이 컸기 때문이다.

 

12일 여수시에 따르면 황톳길과 흙길, 모래길 등 맨발 길 종류를 다양화하고 시내 여러 곳에 설치해 주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맨발 걷기는 숲길이나 산책로를 맨발로 걸으며 땅의 에너지를 직접 체험하는 것을 말한다. '어싱'(Earthing)이라고도 하며 '맨발로 땅을 접지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원활한 신진대사와 혈액순환, 불면증 및 통증 완화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백사장 걷기를 뜻하는 '슈퍼 어싱'이 운동 효과가 더 좋다고 알려지면서 해수욕장 등에는 맨발 걷기를 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여수시는 주요 공원 가운데 규모가 크고 이용객이 많은 공원 39곳에 순차적으로 맨발 걷기 길을 설치할 예정이다.

 

올해는 이순신 공원(0.5㎞)과 자산공원(0.1㎞), 종고산 공원(0.5㎞), 안산공원(0.4㎞), 무선산 공원(0.5㎞), 거북선 공원(1.3㎞), 미평 산림욕장(1㎞), 봉황산 자연휴양림(2㎞), 미관광장(0.5㎞), 어린이공원(미평동 고인돌공원과 여서동 둥둥재공원)1㎞ 등 10곳에 리모델링 및 신설 예정이다.

 

맨발 길 조성은 우선 공원 내 설치된 기존 산책로를 활용한다. 야자 매트를 걷어내고 노면을 정비해 황토 등을 깔아 맨발 걷기에 적합한 환경을 조성한다.

 

사유지가 포함된 등산로의 경우 소유자의 무상사용 동의가 필요해 현실적으로 조성이 어려운 실정이다.

 

주로 사유지가 아닌 자연휴양림과 산림욕장, 산림공원 등 산림휴양시설에 맨발 길을 도입하게 된다.맨발 길 끝에는 흙 묻은 발을 씻을 수 있도록 세족장과 신발장을 설치했다.

 

앞서 시는 지난해 미평수원지 뚝방(0.3㎞)과 거북선 공원(0.3㎞), 오림동 터미널 부근 들꽃공원(0.24㎞), 무선산 공원(0.5㎞), 덕충동 하늘길공원(0.3㎞) 등 5개소에 대해 맨발 길 재정비 및 설치를 마쳤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시민들이 맨발 길을 일상 속 가까운 곳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심 곳곳에 조성하고자 한다"며 "맨발 걷기를 활성화해 시민들이 더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stablishment of ‘39 parks’ barefoot walking paths in Yeosu area… Citizen response and foot washing station installed...Last year, five locations were installed, including Mipyeong Water Source Ttukbang Barefoot Road.

Reporter Lee Hak-cheo 

 

Yeosu City in Jeollanam-do has decided to significantly increase the number of barefoot walking paths in the city.

 

This is because last year, the administrative power was focused on creating barefoot paths such as red clay paths in the city, and there was a great response from citizens. According to Yeosu City on the 12th, there are various types of barefoot paths such as yellow clay paths, dirt paths, and sand paths.

 

They announced that they will diversify and install them in various places in the city so that residents can easily use them. Barefoot walking refers to directly experiencing the energy of the ground by walking barefoot on a forest path or trail.

 

It is also called 'Earthing' and means 'to touch the ground with bare feet'. It is known to be effective in smooth metabolism, blood circulation, insomnia and pain relief, and in particular, 'Super Earthing', which means walking on a white sand beach.

 

'As it became known that this exercise is more effective, the number of people walking barefoot at beaches has increased significantly. Yeosu City plans to sequentially install barefoot walking paths in 39 of the major parks that are large and have many users.

 

This year, Yi Sun-sin Park ( 0.5㎞, Jasan Park (0.1㎞), Jonggosan Park (0.5㎞), Ansan Park (0.4㎞), Radiosan Park (0.5㎞), Geobukseon Park (1.3㎞), Mipyeong Forest Bathing Area (1㎞), Bonghwangsan Mountain Nature Remodeling and new construction are planned at 10 locations, including a recreational forest (2km), Mitour Square (0.5km), and 1km of children's parks (Dolmen Park in Mipyeong-dong and Dongdungjae Park in Yeoseo-dong). The barefoot path will first utilize existing trails installed in the park.

 

The palm mats are removed, the road surface is maintained, and red clay is laid down to create an environment suitable for walking barefoot.

 

In the case of hiking trails that include private land, it is realistically difficult to create them because the owner's consent for free use is required. Barefoot paths will be introduced mainly in forest recreation facilities such as natural recreation forests, forest baths, and forest parks, rather than on private land.

 

At the end of the barefoot path, a foot washing station and shoe rack were installed to wash muddy feet. Previously, the city built a ttukbang (dukbang) at Mipyeong Water Source last year. Barefoot paths have been reorganized and installed in five locations, including Geobukseon Park (0.3km), Wildflower Park near Orim-dong Terminal (0.24km), Mulessan Park (0.5km), and Deokchung-dong Haneulgil Park (0.3km).

 

Yeosu Mayor Jeong Ki-myeong said, "We want to create barefoot paths throughout the city so that citizens can easily access them in their daily lives. We hope that by activating barefoot walking, citizens will be able to enjoy healthier and happier lives."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청년 예비창업자 2천만원 지원..25일 접수 마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