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임그룹, "여수국가산단 세계최초 청정수소 발전·생산시설 7,500억 투자협약"

보임이엔에스㈜·금호석유화학㈜·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 등…일자리 창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3/12/20 [11:29]

보임그룹, "여수국가산단 세계최초 청정수소 발전·생산시설 7,500억 투자협약"

보임이엔에스㈜·금호석유화학㈜·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 등…일자리 창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고용배기자 | 입력 : 2023/12/20 [11:29]

 

▲ 여수국가산단 내 보임이엔에스㈜·금호석유화학㈜·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 등이 20일 발전과 생산시설을 내용으로 하는 7500억원 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여수국가산단 내 보임이엔에스㈜·금호석유화학㈜·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 등이 발전과 생산시설을 내용으로 하는 7500억원 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20일 여수시에 따르면 이날 협약식은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종기 여수부시장, 보임그룹 한문선 회장, 보임이엔에스㈜ 김태형 대표, 금호석유화학㈜ 백종훈대표 등 150여 명이 참석해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보임그룹 계열사인 보임이엔에스㈜는 정부의 탄소중립 달성 목표에 부응하고 에너지 위기에 대응하고자 해외 청정암모니아를 도입해 친환경 전기를 생산할 예정이다.

 

특히 관련 시설 건립과 증설을 위해 단계별로 오는 2031년까지 모두 7,000억 원 투자를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또 금호석유화학㈜는 국가산단 내 발전소로부터 포집된 이산화탄소 가스의 포집 설비를 2026년까지 320억 원 규모로 증설할 계획이다.

 

아울러 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는 금호석유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이산화탄소 가스를 이용해 액화 이산화탄소를 생산·저장하는 제조시설을 2025년까지 170억 원 규모로 신설할 계획이다.

 

여수시는 이번 투자로 200여 개의 일자리 창출과지역경제 활성화 등이 기대됨에 따라 원활한 투자가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한문선 보임그룹 회장은 "보임그룹은 여수를 기반으로 하는 선도기업으로 '세계 최초 청정수소' 전소 발전 사업을 통해 수소산업과 수소경제의 상징이자 메카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금호석유화학 백종훈 대표와 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 장갑종 대표는 "이번 사업은 온실가스를 직접적으로 감축하는 투자사업으로 ESG 경영 실현과 CO2전환 활용 기술 확보의 기반을 조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oim Group signs KRW 750 billion investment agreement for the world's first clean hydrogen power generation and production facility in Yeosu Industrial Complex
Boim E&S Co., Ltd., Kumho Petrochemical Co., Ltd., K&H Special Gas, etc. Expected to create job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reporter goYongbae

 

In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Boim E&S Co., Ltd., Kumho Petrochemical Co., Ltd., and K&H Special Gas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orth 750 billion won covering power generation and production facilities.

 

According to Yeosu City on the 20th, the investment agreement was signed at the Grand Hyatt Seoul Hotel with the attendance of approximately 150 people, including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Yeosu Vice Mayor Kim Jong-ki, Boim Group Chairman Han Moon-sun, Boim ENS CEO Kim Tae-hyung, and Kumho Petrochemicals Co., Ltd. CEO Baek Jong-hoon. .

 

Accordingly, Boim ENS Co., Ltd., an affiliate of Boim Group, plans to produce eco-friendly electricity by introducing clean ammonia from overseas to meet the government's goal of achieving carbon neutrality and to respond to the energy crisis.

 

In particular, it was reported that a total investment of 700 billion won is planned by 2031 in stages to build and expand related facilities.

 

In addition, Kumho Petrochemical Co., Ltd. plans to expand facilities to capture carbon dioxide gas collected from power plants within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to a scale of 32 billion won by 2026.

 

In addition, K&H Special Gas Co., Ltd. plans to build a new manufacturing facility worth 17 billion won by 2025 to produce and store liquefied carbon dioxide using carbon dioxide gas supplied from Kumho Petrochemical.

 

Yeosu City plans to actively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to ensure smooth investment as this investment is expected to create about 200 job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oim Group Chairman Han Moon-seon said, “Boim Group is a leading company based in Yeosu and will develop it into a symbol and mecca of the hydrogen industry and hydrogen economy through the world’s first clean hydrogen all-electric power generation project.”

 

Baek Jong-hoon, CEO of Kumho Petrochemical, and KnH Special Gas Co., Ltd. CEO Gong Jong-jong said, “This project is an investment project that directly reduces greenhouse gases, and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lay the foundation for realizing ESG management and securing technology for utilizing CO2 convers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윈드서핑·스킨스쿠버·카약·카누' 해양레저스포츠 무료 체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