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에너지 밸류체인 강화..'친환경 종합사회사' 도약

31일 광양시 LNG터미널서 '제2 LNG터미널 착공식'..2025년까지 133만㎘ 저장용량 확보해 국내 1위 민간 LNG 터미널로 부상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3/01/31 [17:40]

포스코인터내셔널, 에너지 밸류체인 강화..'친환경 종합사회사' 도약

31일 광양시 LNG터미널서 '제2 LNG터미널 착공식'..2025년까지 133만㎘ 저장용량 확보해 국내 1위 민간 LNG 터미널로 부상

김두환기자 | 입력 : 2023/01/31 [17:40]

 

▲ 광양제철소 LNG터미널 전경사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광양 제2LNG터미널 착공식'을 갖고 에너지 밸류체인을 강화하는 친환경 종합회사로 진화를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31일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따르면 LNG탱크 20만㎘급 2기를 추가 증설하는 이 사업은 오는 2025년까지 9300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어기구, 서동용 국회의원, 최성안 삼성중공업 부회장 등 정부와 고객사,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을 비롯한 포스코그룹 경영진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증설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LNG 전 밸류체인(가치사슬)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미드스트림(LNG 저장)의 인프라자산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탐사부터 생산, 저장, 발전에 이르기까지 LNG 밸류체인을 갖고 있는 국내 유일의 에너지 전문회사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LNG터미널 착공의 의미는 ▲ LNG사업 밸류체인 완성을 통한 양적 성장 ▲ LNG 저장용량 확보를 통한 국가 에너지 안보 기여 ▲ 수익성 기반 신재생 사업 추진에 따른 질적 성장으로 요약할 수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재 광양 LNG터미널에 73만㎘ 규모의 #1~5호기 LNG 탱크를 운영하고 있고 2024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20만㎘의 #6호기도 건설 중에 있다.

 

▲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터  



이번에 착공하는 20만㎘급 2기의 LNG저장탱크가 더해지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광양 LNG터미널에 총 133만㎘의 저장 용량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전 국민이 40일 동안 사용 가능한 난방용 가스를 저장할 수 있는 용량이다.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증설이 완성되면 광양 LNG터미널은 국내 민간1위이자 전세계 11위 터미널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LNG 저장용량 확보는 국가 에너지 안보에도 긍정적으로 기여할 전망이다. 최근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위기 속 석탄발전의 축소와 이에 따른 LNG 수요 증가로 각 국가들은 에너지 수요처와 국내 저장 인프라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LNG터미널 증설 사업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터미널 구축 기간 동안 일평균 600여명의 건설인력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LNG밸류체인 완성을 통한 양적 성장 뿐만 아니라 재생에너지, 수소인프라 등 친환경에너지 사업 확대를 통한 질적 성장도 함께 추진한다.

 

LNG밸류체인 중 다운스트림에 해당하는 LNG 발전분야에 수소 혼소발전(Hydrogen Co-Firing) 기술을 적용해 탈탄소 시대를 위한 에너지사업 전환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기 위해 태양광, 풍력 등 기존 신재생에너지 발전 역량도 높여 나간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우수한 풍황 (風況·바람의 현황) 자원을 보유한 전라남도 신안군 자은면 일대에 62.7MW의 육상풍력단지를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향후 신안군 자은도 서쪽 25km 해상에 300MW 규모의 해상풍력 단지를 조성하는 신규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은 "포스코 철강산업 도약과 함께 2005년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LNG터미널 상업운전을 게시한 광양에서 대한민국 산업의 또 하나의 성장동력이 될 제2터미널을 착공하게 됐다"고 축하했다.

 

이어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LNG를 전략적으로 활용해 기업과 지역사회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7일 포스코에너지와 합병한 후 통합법인의 첫 실적을 공개했다. 2022년 연간 매출은 41조 7000억원, 영업이익은 1조 1740억원으로 사상 첫 영업이익 1조 달성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SCO International strengthens the energy value chain... leaps forward as an 'eco-friendly comprehensive social company'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2nd LNG Terminal’ at the LNG Terminal in Gwangyang City on the 31st.. Secured 1.33 million ㎘ storage capacity by 2025, emerging as the No. 1 private LNG terminal in Korea
Reporter Kim Doo-hwan
 

Posco International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2nd LNG Terminal in Gwangyang and embarked on a full-fledged move to evolve into an eco-friendly comprehensive company that strengthens the energy value chain.

 

According to POSCO International on the 31st, this project, which will additionally build two 200,000 ㎘ LNG tanks, will invest 930 billion won by 2025.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round 50 POSCO Group executives, including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fishing equipment,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Dong-yong, Samsung Heavy Industries Vice Chairman Choi Seong-an, the government and clients, POSCO Holdings Chairman Choi Jeong-woo, and POSCO International Vice Chairman Jeong Tak.

 

This expansion is one of POSCO International's measures to strengthen the entire LNG value chain (value chain), and is a project promoted to stably secure midstream (LNG storage) infrastructure assets.

 

POSCO International is the only energy company in Korea that has an LNG value chain from exploration to production, storage and power generation. The significance of POSCO International's LNG terminal construction can be summarized as ▲ quantitative growth through completion of the LNG business value chain ▲ contribution to national energy security by securing LNG storage capacity ▲ qualitative growth through the promotion of profitability-based renewable energy projects.

 

POSCO International is currently operating LNG tanks #1 to 5 with a capacity of 730,000 ㎘ at the Gwangyang LNG Terminal, and is also constructing #6 with a capacity of 200,000 ㎘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the first half of 2024.

 

With the addition of two 200,000 ㎘-class LNG storage tanks to be built this time, POSCO International will secure a total storage capacity of 1.33 million ㎘ at Gwangyang LNG Terminal. This is the capacity to store heating gas that can be used by the entire population for 40 days. When the expansion is completed sequentially by 2025, Gwangyang LNG Terminal will become the No. 1 private terminal in Korea and the No. 11 terminal in the world.

 

POSCO International's securing of LNG storage capacity is expected to contribute positively to national energy security. This is because each country is making efforts to secure energy demand sources and domestic storage infrastructure due to the recent reduction in coal power generation and the consequent increase in LNG demand amidst the global energy supply chain crisis.

 

This LNG terminal expansion project is expected to help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POSCO International expects to create an average of 600 jobs for construction workers per day during the terminal construction period.

 

POSCO International will promote not only quantitative growth through the completion of the LNG value chain, but also qualitative growth through the expansion of eco-friendly energy businesses such as renewable energy and hydrogen infrastructure.

 

It plans to actively promote energy business conversion for the decarbonization era by applying hydrogen co-firing technology to the downstream LNG power generation field of the LNG value chain.

 

In addition, in order to contribute to the realization of carbon neutrality, the existing renewable energy generation capacity such as solar and wind power will be enhanced.

 

POSCO International has created and is operating a 62.7MW onshore wind farm in Jaeun-myeon, Sinan-gun, Jeollanam-do, which has excellent wind conditions (wind condition) resources.

 

In the future, it plans to actively promote the development of a new renewable energy business by creating a 300MW offshore wind farm in the sea 25km west of Jaeun Island, Shinan-gun.

 

Jeong-Woo Choi, Chairman of POSCO Holdings, congratulated the company by saying, "With the leap of POSCO's steel industry, we have started construction of Terminal 2, which will become another growth engine for the Korean industry in Gwangyang, where the first private company in Korea announced the commercial operation of an LNG terminal in 2005."

 

He continued, “We will strategically utilize LNG, which has unlimited potential, to create better value so that businesses and local communities can continue to develop.”

 

Meanwhile, on the 27th, POSCO International announced the first performance of the integrated corporation after merging with POSCO Energy. In 2022, annual sales were 41.7 tr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was 1.174 trillion won, achieving the feat of achieving 1 tr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2024년 하반기 청년인턴 200명 모집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