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도시관리공단 노조, 여수시 직영 요구..이사장은 낙하산 맹공

1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서 기자회견, 부당 노동행위 주장…정기명 시장에 문제해결 촉구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3/01/31 [15:44]

여수도시관리공단 노조, 여수시 직영 요구..이사장은 낙하산 맹공

1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서 기자회견, 부당 노동행위 주장…정기명 시장에 문제해결 촉구

고용배기자 | 입력 : 2023/01/31 [15:44]

 

▲ 여수시도시관리공단 정한샘 전국밈주연합노동조합 여수지부장이 31일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공단의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여수시도시관리공단(공단)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전민노)은 31일 여수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기명 시장은 공단 이사장을 홍보용이 아닌 전문성을 갖춘 사장을 임명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단이 불법비리와 차별대우, 민주노조탄압 부당노동행위를 특정노조와만 상부상조하며 공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민노가 주관한 회견장에는 정한샘 여수지부장과 임원진 등 50여명이 참석해 공단과 시 집행부를 압박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노조가 주장하는 공단의 불법비리나 차별대우 등을 뒷받침 할만한 구체적인 내용은 빈약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따라 "전민노 소속 미화원 60여명이 부당한 인사로 격무 파트에 배치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공단 관계자는 "미화원 업무는 쓰레기 가로청소, 음식물 3개로 나눠 2개월 주기로 순환 배치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와관련 익명을 요구한 공단 관계자는 "조합원 이탈에 따른 제1노조 역할인 공단과의 단체교섭권이 작년에 타 노조로 넘어가면서 새 지도부가 환기 차원에서 기자회견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김유화 도시관리공단 이사장은 "공단 노동자들이 주장하는 노동 강도의 차이를 조사하는 용역을 2월중 실시하겠다"며 "공단 내 5개 노조 의견을 청취한 결과물이 상반기에 나오면 경영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시도시관리공단은 5개 노조가 활동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노조원 수를 가장 많이 확보한 1개 노동조합이 공단과 단체교섭권을 행사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Metropolitan Municipality Management Corporation union demands direct management from Yeosu.

Press conference at Yeosu City Hall briefing room on the 1st, claiming unfair labor practices... Urging the mayor to resolve the problem

reporter goYongbae

 

The Yeosu City Management Corporation (corporation) National Democratic United Labor Union (Jeon Min-no)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of Yeosu City Hall on the 31st, and Mayor Jung Ki-myung urged that the corporation be appointed as a president with expertise, not publicity.

 

At a press conference on the same day, these groups argued that the corporation is coexisting with only certain unions in relation to illegal corruption, discrimination, suppression of democratic unions, and unfair labor practices.

 

About 50 people, including Jeong Han-saem, Yeosu branch manager, and executives attended the conference hosted by Jeon Min-no, and put pressure on the corporation and the city administration.

 

However, some point out that the specific contents to support the illegal corruption and discriminatory treatment of the corporation claimed by the union were scant.

 

Accordingly, regarding the claim that about 60 sanitation workers belonging to Jeon Min-no were being assigned to the heavy duty part due to unfair personnel practices, an official of the corporation explained that the sanitation workers' duties were divided into three categories, street cleaning of garbage and food, and they were assigned on a rotational basis every two months.

 

In this regard, an official from the corporation, who requested anonymity, explained, “As the collective bargaining rights with the corporation, which is the first union following the departure of union members, were transferred to another union last year, it seems that the new leadership held a press conference to evoke.”

 

Kim Yu-hwa, chairman of the Urban Management Corporation, said, “We will carry out a service to investigate the difference in labor intensity claimed by workers in the industrial complex in February.”

 

 
On the other hand, the Yeosu City Management Corporation has 5 unions, and among them, the union with the largest number of union members is exercising the right to collective bargaining with the corporation.

  • 도배방지 이미지

  • qwjeovifhw 2023/02/01 [23:13] 수정 | 삭제
  • 공단 익명이 어용어용하는 소리 같다. 이사장은 보기싫으니깐 조용히있고 시장나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청년부부 결혼축하금 200만원 지원한다"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