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헌 여수시의회 부의장 고발사건 무혐의..경찰, 수당 부정수령 불송치 결정

여수시장직 인수위 수당 지급 논란 종결, 타 지자체 대비 수당 과다 지급 및 부정수령 가능성 제기..인수위 일부 위원이 명예훼손 고발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3/01/27 [21:56]

강재헌 여수시의회 부의장 고발사건 무혐의..경찰, 수당 부정수령 불송치 결정

여수시장직 인수위 수당 지급 논란 종결, 타 지자체 대비 수당 과다 지급 및 부정수령 가능성 제기..인수위 일부 위원이 명예훼손 고발

고용배기자 | 입력 : 2023/01/27 [21:56]

 

▲ 여수시의회 전경  



민선8기 여수시장직 인수위원회 수당 지급 문제를 둘러싼 강재헌 여수시의회 부의장에 대한 고발 사건이 '무혐의' 종결됐다.

 

27일 여수경찰에 따르면 인수위원회로부터 강 부의장이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사건이 혐의 없음 불송치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강재헌 부의장은 작년 8월 제222회 임시회 10분 발언을 통해 민선8기 여수시장직 인수위원회 운영에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당시 인수위 활동 문서를 근거로 타 지자체 대비 수당 과다 지급과 부정수령 가능성을 거듭 증폭시켰다.

 

그로부터 인수위원회는 강 부의장의 발언에 대한 공개사과와 징계요구 진정서를 여수시의회에 같은 달 30일 접수했다.

 

이에 따라 여수시의회는 법률고문 및 윤리심사 자문위원에게 자문을 의뢰한 결과 강 부의장의 발언에 위법성이 없다고 작년 9월 판단을 내리고 인수위에 통보했다.

 

강재헌 부의장은 지난해 9월 제223회 정례회에서도 시정질문을 통해 시장직 인수위원회의 불투명한 운영을 재차 지적하고 나섰다.

 

이후 인수위 일부 위원들이 강 부의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으나 혐의없음으로 결론이 내려진 것이다.

 

강재헌 부의장은 "'여수시장직 인수위원회 운영에 관한 조례'가 지난해 4월 시행되면서 이를 근거로 인수위 수당이 처음으로 지급됐다"며 "향후 수당제도가 악용되거나 불투명하게 지급되는 일이 없도록 꼼꼼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ng Jae-heon, vice chairman of the Yeosu City Council, is not charged with the accusation case.. Police decide not to send illegal allowance
Yeosu Mayoral Transition Committee Controversy over allowance payment ended, criticism over the possibility of overpayment and fraudulent receipt of allowances compared to other local governments.. Some members of the Transition Committee accused of defamation
reporter goYongbae
 

The accusation case against Vice Chairman Kang Jae-heon of the Yeosu City Council over the payment of allowances to the Yeosu Mayoral Transition Committee for the 8th popular election has been “acquitted”.

 

According to the Yeosu Police on the 27th, it was reported that the takeover committee decided not to send the case where Vice Chairman Kang was accused of defamation.

 

Previously, Vice Chairman Kang Jae-heon raised doubts about the operation of the 8th popular election Yeosu mayoral transition committee through a 10-minute remark at the 222nd extraordinary meeting in August last year.

 

He repeatedly amplified the possibility of overpayment and illegal receipt of allowances compared to other local governments based on the documents of the transition team at the time.

 

From there, the transition committee received a public apology for Vice Chairman Kang's remarks and a petition for disciplinary action to the Yeosu City Council on the 30th of the same month.

 

Accordingly, the Yeosu City Council made a judgment in September of last year that there was no illegality in Vice Chairman Kang's remarks as a result of requesting advice from legal advisors and ethics review advisors, and notified the transition team.

 

At the 223rd regular meeting held in September of last year, Vice Chairman Kang Jae-heon again pointed out the opaque operation of the mayoral transition committee through corrective questions.

 

Afterwards, some members of the transition committee sued Vice-Chairman Kang for defamation, but it was concluded that there was no charge.

 

Vice Chairman Kang Jae-heon said, “As the [ordinance on the operation of the Yeosu Mayoral Transition Committee] came into effect in April of last year, the transition committee allowance was paid for the first time based on this.” I will do my best,”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 벼룩시장' 4월 1일 개장..거북선공원 잔디광장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