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취업시켜 줄게"···여수국가산단 억대 취업사기범 9년 만에 붙잡혀

2013년 9월 브레이크뉴스 단독보도, A씨 화양면 선착장서 승용차 추락사 위장..피해자 5명에게 3억 7500만원 가로채, 범행 후 잠적..검찰, 공소시효 12일 전 검거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3/01/11 [16:33]

"대기업 취업시켜 줄게"···여수국가산단 억대 취업사기범 9년 만에 붙잡혀

2013년 9월 브레이크뉴스 단독보도, A씨 화양면 선착장서 승용차 추락사 위장..피해자 5명에게 3억 7500만원 가로채, 범행 후 잠적..검찰, 공소시효 12일 전 검거

김현주기자 | 입력 : 2023/01/11 [16:33]

 

▲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여수국가산단 대기업 취업을 미끼로 수억 원을 받아 챙긴 뒤 잠적했던 지명수배자가 공소시효 12일을 앞두고 검찰에 붙잡혀 구속·기소됐다.

 

브레이크뉴스가 2013년 9월 취업을 미끼로 피해자 5명으로부터 A씨가 3억 8천여만 원을 가로챈 사실을 단독보도로 내보낸 뒤 9년 만에 붙잡힌 것이다.

 

광주지검 순천지청 형사제3부(부장검사 조은수)는 11일 수억 원의 취업 사기 후 사고사로 위장한 뒤 9년간 잠적한 A씨(46)를 붙잡아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여수산단 내 화학물질 제조업체에 근무하면서 지난 2008년 4월부터 2013년 1월 초까지 취업 알선료 내지는 차용금 명목으로 협력업체 직원 5명에게 3억 75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당시 A씨는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사기죄로 고소당할 상황을 피하기 위해 2013년 9월초 여수 화양면 선착장에서 낚시 중인 것처럼 꾸민 다음 타고 간 렌터카를 바다에 밀어 빠뜨리고 도주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작년 말 공소시효 임박 사건 정기 점검 과정서 A씨의 병원 방문 내역과 연락처 등을 찾아내 검거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2개월간 각종 사실 조회 자료와 통화내역조회,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분석해 A씨 은신처를 파악했고 공소시효 12일 전 체포했다.

 

순천지청 관계자는 "기소중지자 소재 파악에 주력하고 범죄 실체를 규명해 피해자들이 억울함이 없도록 권리구제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브레이크뉴스는 당시 A씨가 빌린 아반떼 렌트카로 여수 화양면의 한 선착장에서 바다낚시를 하다 새벽시간 차량을 고의로 바다에 밀어 넣고 자살을 위장한 뒤 종적을 감춘 사실에 주목했다.

 

뒤이어 여수해경이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해 차량을 인양하고 선착장 주변 해상 일대를 샅샅이 뒤졌으나 사체는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경찰은 A씨가 종적을 감추기 직전 자신이 살고 있던 학동 신동아 파밀리에 아파트와 자신이 타던 K9차량을 처분한 것에 주목하고 도피자금을 마련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ll get you a job at a large company...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Employment Fraud Caught in 9 Years

Sept. 2013 Break News single report, Mr. A disguised himself as a car crash at the Hwayang-myeon dock... 375 million won stolen from 5 victims, disappeared after the crime... Prosecutors arrested 12 days before the statute of limitations

Reporter Kim Hyun-joo

 

A wanted man who disappeared after receiving hundreds of millions of won as bait by getting a job at a large company in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as caught by the prosecution and arrested and charged with 12 days before the statute of limitations.

 

In September 2013, Break News published an exclusive report on the fact that Mr. A stole 380 million won from 5 victims using employment as bait, and was caught 9 years later.

 

The Gwang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Criminal 3rd Division (Chief Prosecutor Cho Eun-soo) announced on the 11th that it had captured Mr. A (46), who had disappeared for nine years after faking an accidental death after a job fraud of hundreds of millions of won, and handed him over to trial.

 

According to the prosecution, Mr. A is accused of receiving and intercepting 375 million won from 5 employees of a subcontractor in the name of job placement fees or loans from April 2008 to early January 2013 while working at a chemical substance manufacturer in the Yeosu Industrial Complex.

 

At the time, in order to avoid being accused of fraud by employees of a partner company, in early September 2013, Mr. A dressed up as if he was fishing at the dock in Hwayang-myeon, Yeosu, then pushed the rental car into the sea and fled.

 

Prosecutors said they found and arrested Mr. A's visit to the hospital and contact information during a regular inspection of the case nearing the statute of limitations at the end of last year.

 

In addition, by analyzing various fact-finding data, call history inquiries, and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for two months, the hiding place of Mr. A was identified, and he was arrested 12 days before the statute of limitations.

 

An official from the Suncheon branch office said, "We will focus on finding out the whereabouts of the person who has suspended the prosecution, and we will do our best to remedy the rights so that the victims will not feel unfair."

 

Previously, Break News paid attention to the fact that Mr. A deliberately pushed the vehicle into the sea at dawn while fishing at a dock in Hwayang-myeon, Yeosu, with a rented Avante rental car, disguised suicide, and disappeared.

 

Subsequently, the Yeosu Coast Guard received a report and urgently dispatched to salvage the vehicle and searched the sea area around the dock, but no body was found. However, it was revealed that the police paid attention to the fact that Mr.

 

A had disposed of the K9 vehicle he was riding and the Shindonga Familie apartment where he lived right before Mr. A disappeare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윈드서핑·스킨스쿠버·카약·카누' 해양레저스포츠 무료 체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