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남해 해저터널 올해 첫삽 뜬다…사업비 6,974억원 투입·2031년 완공

2023년 국비 486억원 확보…올해 상반기 설계·시공 '턴키방식' 적격자 선정해 하반기 착공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3/01/10 [11:49]

여수~남해 해저터널 올해 첫삽 뜬다…사업비 6,974억원 투입·2031년 완공

2023년 국비 486억원 확보…올해 상반기 설계·시공 '턴키방식' 적격자 선정해 하반기 착공

이학철기자 | 입력 : 2023/01/10 [11:49]

 

▲ 여수와 경남 남해를 잇는 해저터널이 올 하반기 착공에 들어간다. 해저터널은 국비사업으로 6,974억 원이 투입되며 해저터널 5.93㎞를 포함해 총 연장 7.31㎞ 4차로 도로가 신설된다.  



전남 여수와 경남 남해를 잇는 '해저터널'이 올 하반기 착공에 들어간다.

 

10일 여수시에 따르면 해저터널은 국비사업으로 6,974억 원이 투입되며 해저터널 5.93㎞를 포함해 총 연장 7.31㎞ 4차로 도로가 신설된다고 밝혔다.

 

이로써 여수와 남해 간 인적‧물적 교류가 활발해지고 교통사고 저감과 정주여건 개선을 비롯해 관광 부문에도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지난 2021년 8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뒤 작년 9월 조달청 대형공사 입찰공고를 거쳐 턴키(설계‧시공 일괄) 방식으로 입찰 진행 중이며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주관한다.

 

이에 따라 입찰을 위한 사전심사 서류접수에는 DL이앤씨,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3개사가 각각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서류 제출에 따른 기본설계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 관계자는 "여수~남해 해저터널 개통으로 남‧서해안 해상관광 교통로인 국도 77호선(경기도 파주~부산)의 마지막 단절구간을 연결해 관광의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면서 "여수시가 남해안 거점도시로서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작년 12월 광주전남연구원에서 발표한 해저터널 기대효과 분석 자료에 따르면 70분이 소요되던 여수~남해 이동시간을 10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Namhae Undersea Tunnel This year's first shovel floats... Investment of KRW 697.4 billion, expected to be completed in 2031
Securing 48.6 billion won in government funding by 2023…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design and construction turnkey method Selected qualified person to start construction in the second half...Reporter Lee Hak-cheo

 

An undersea tunnel connecting Yeosu in South Jeolla Province and Namhae in South Gyeongsang Province will begin construction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ccording to the city of Yeosu on the 10th, it was announced that 697.4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the undersea tunnel as a government project, and a total length of 7.31 km, including the 5.93 km undersea tunnel, will be built with 4 lanes.

 

It is expected that human and material exchanges between Yeosu and Namhae will be active, and synergy effects will be great in the tourism sector, including reducing traffic accidents and improving living conditions.

 

After passing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August 2021,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 announced a bidding for large-scale construction in September last year, and the bidding is underway in a turnkey (design and construction batch) method, and is supervised by the Busan Regional Construction and Management Administration.

 

According to this, it is known that the pre-screening papers for the bid, Mr. Dl Eann, Posco Construction, and Lotte Construction, respectively, are conducting a basic design according to the submission of the bid papers.

 

An official from Yeosu City said, “With the opening of the Yeosu-Namhae Undersea Tunnel, it is possible to secure the continuity of tourism by connecting the last section of National Road 77 (Paju-Busan, Gyeonggi-do), a maritime tourism traffic route between the south and west coasts.” It is expected that its role as a city will grow even more.”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analysis data on expected effects of the undersea tunnel announced by the Jeonnam Research Institute in Gwangju last December, the travel time between Yeosu and Namhae, which used to take 70 minutes, can be reduced to less than 10 minute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2024년 하반기 청년인턴 200명 모집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