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SRT 여수 전라선 연내 투입 운행..호남 150만 주민 교통편의"

김회재 국회의원, 원희룡 국토부 장관 설득 등 SRT 전라선 투입 노력 성과..SRT 투입 신속히 이뤄져야”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3/01/03 [17:39]

국토교통부, "SRT 여수 전라선 연내 투입 운행..호남 150만 주민 교통편의"

김회재 국회의원, 원희룡 국토부 장관 설득 등 SRT 전라선 투입 노력 성과..SRT 투입 신속히 이뤄져야”

고용배기자 | 입력 : 2023/01/03 [17:39]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전라선 등 3개 노선에 SRT 투입을 확정했다.

 

3일 국토부에 따르면 여수·포항·창원 3개 노선에 SRT를 연내 추가 투입한다고 국토부는 발표했다.

 

현재 SRT는 부산과 전남 목포, 즉 경부선과 호남선에만 운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수도권 동남부 주민들과 전라선 운행 지역 주민들은 서울역 혹은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KTX만 이용할 수 있어 불편함을 호소해 왔다.

 

국토부의 SRT 전라선 투입 결정에는 김회재 의원의 적극적인 노력도 한몫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회재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SRT 전라선 투입을 위한 의정활동을 이어온 바 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당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설득해 SRT 전라선 투입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이끌어 내고 노형욱 국토부 장관으로부터 SRT를 전라선에 투입하겠다는 약속을 받은 바 있다.

 

또 작년 9월에는 윤석열 정부 첫 국토부 장관인 원희룡 장관을 만나 SRT 전라선 투입 등 전남·여수지역 현안 사업에 대한 적극 지원을 요청했고 원 장관은 적극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김회재 의원은 "SRT 전라선 운행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수도권 동남부 수백만 시민과 전남 동부권을 비롯한 전라선 운행 지역 150만 주민의 철도교통 편의 증진을 위해 반드시 조기에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RT Yeosu Jeolla Line put into service within the year...- The results of efforts to deploy SRT Jeolla Line, such as persuading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Hoe-jae and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SRT should be implemented quickly.”
reporter goYongba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as confirmed the use of SRT on three routes, including the Jeolla Lin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the 3r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that it will add SRT to three routes in Yeosu, Pohang, and Changwon within the year.

 

Currently, SRT is operated only in Busan and Mokpo, Jeonnam, that is, Gyeongbu Line and Honam Line.

 

As a result, residents of the southeastern part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residents of Jeolla Line service areas have complained of inconvenience because they can only use the KTX departing from Seoul Station or Yongsan Station.

 

It is known that the active efforts of Rep. Kim Hoe-jae also played a part in the decision to deploy the SRT Jeolla line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Rep. Kim Hoe-jae has continued his legislative activities for the introduction of the SRT Jeolla line while serving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Rep. Kim,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persuaded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Kim Hyun-mi to draw a positive response to the introduction of the SRT Jeolla line, and received a promise from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Noh Hyung-wook to deploy the SRT to the Jeolla line.

 

In addition, in September of last year, he met with Minister Won Hee-ryong, the first Minister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under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and requested active support for pending projects in the Jeollanam-do and Yeosu regions, such as the introduction of the SRT Jeolla line, and Minister Won replied that he would actively consider it.

 

Rep. Kim Hoe-jae said, "We welcome the decision to operate the SRT Jeolla Line."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2024년 하반기 청년인턴 200명 모집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