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경제청, "일본·싱가포르서 해외 투자유치 활동 구슬땀"

일본 수소 및 신산업분야 투자기업, 싱가포르 그린에너지 및 반도체 미래전략산업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2/12/08 [17:59]

광양경제청, "일본·싱가포르서 해외 투자유치 활동 구슬땀"

일본 수소 및 신산업분야 투자기업, 싱가포르 그린에너지 및 반도체 미래전략산업

김두환기자 | 입력 : 2022/12/08 [17:59]

▲ 8일 일본 나고야 투자관심기업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하 광양경제청)은 해외 투자유치 활동을 지난 6일부터 닷새간 일본과 싱가포르에서 각각 투자유치 활동을 펼쳤다고 8일 밝혔다.

 

광양경제쳥에 따르면 일본에서 열린 투자유치 설명회에는 나고야 지역의 수소 및 신산업 기업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GFEZ의 지리적 여건과 환경, 우수한 인력자원 및인프라 등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응답 토론회를 열었다.

 

또 한국 투자에 관심 있는 나고야시 기업의 광양만권 투자 측면 지원, GFEZ-나고야 경제인 간 상생협력 및 협조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논의도 나누었다.

 

특히 투자관심 기업인 스키우라제작소, 야스타코키(주), 오가키정공(주), 이토 제작소 등 4개 기업의 본사 및 공장을 직접 방문해 1:1 투자유치 상담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추후 자동차 부품과 전기자동차 시장에서 수소와 연계한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투자유치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함께 싱가포르에서는 전라남도와 공동으로 그린에너지, 반도체 등 미래전략산업 발굴을 위해 투자유치 활동을 펼쳤다.

 

▲ 7일 싱가포르 쑤저우 산업단지의 쓰리피크, 웨스턴 로봇 기업을 방문해 투자유치 상담을 나눴다.   



지난 닷새간 텅레이, 쓰리픽, 화웨이 등반도체, 소재부품 관련 기업과 랜스, 스타론 등 그린에너지 재무적 투자사 및 싱가포르기업가협회 등을 방문해 GFEZ의 투자환경을 적극 홍보하고 많은 관심을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싱가포르의 한국 직접투자액(FDI)은 41억 9천만 달러로 전체의 14.2%를 차지하고 글로벌 기업들의 아시아 본부가 다수 포진해 있어 투자유치 활동에 중요한 지역으로 꼽힌다.

 

광양경제청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해외 투자유치 활동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여건이 많이 좋아진 만큼 앞으로 외투기업 유치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이번 투자유치 활동을 통해 동남아지역으로 네트워크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yang Economic Administration, activities to attract foreign investment from Japan and Singapore
Japanese hydrogen and new industry investment company, Singapore green energy and semiconductor future strategic industry
Reporter Kim Doo-hwan

 

The Gwangyang Bay Area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Gwangyang Economic Office)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had conducted foreign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in Japan and Singapore for five days from the 6th.

 

According to Gwangyang Economic Research, a number of hydrogen and new industry companies from Nagoya attended the briefing session on investment attraction held in Japan, explaining the geographical conditions and environment of GFEZ, excellent human resources and infrastructure, and holding a Q&A discussion.

 

In addition, discussions were held to support Nagoya-si companies interested in investing in Korea in terms of investment in the Gwangyang Bay area, and to establish win-win cooperation and cooperation between GFEZ and Nagoya businessmen.

 

In particular, he visited the head offices and factories of four companies interested in investment, namely Sukiura Manufacturing Co., Ltd., Yastar Koki Co., Ltd., Ogaki Precision Co., Ltd., and Ito Manufacturing Co., Ltd., and conducted 1:1 investment attraction counseling.

 

Accordingly, the company plans to continue attracting investment in various fields related to hydrogen in the automotive parts and electric vehicle markets in the future.

 

At the same time, in Singapore, jointly with Jeollanam-do,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were carried out to discover future strategic industries such as green energy and semiconductors.

 

Over the past five days, companies related to semiconductors, materials and parts, such as Tengray, Threepeak, and Huawei, as well as green energy financial investors such as Lance and Staron, and the Singapore Entrepreneurs Association have been actively promoting the investment environment of the GFEZ and drawing much attention.

 

Above all, Singapore's direct investment (FDI) in Korea is $4.19 billion, accounting for 14.2% of the total, and it is considered an important region for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as many global companies have their Asian headquarters.

 

An official from the Gwangyang Economic Administration said, “There were many difficulties in attracting foreign investment due to the COVID-19 pandemic, but as the conditions have improved a lot, we will actively promote attracting foreign-invested companies in the future.” is,”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