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봇대 뽑은 그 남자"..노관규 순천시장, 올해의 지방자치 CEO 선정

한국공공자치연구원 주최 지역정책연구포럼이 주관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2/12/08 [12:22]

"전봇대 뽑은 그 남자"..노관규 순천시장, 올해의 지방자치 CEO 선정

한국공공자치연구원 주최 지역정책연구포럼이 주관

김두환기자 | 입력 : 2022/12/08 [12:22]

▲ 노관규 순천시장  



노관규 순천시장이 8일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 주최하고 지역정책연구포럼이 주관한 '2022 올해의 지방자치 CEO'로 선정됐다.

 

한국공공자치연구원에 따르면 '올해의 지방자치 CEO'는 (사)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 지난 2012년부터 지방자치행정에 탁월한 성과를 거둔 자치단체장에게 수상하는 상이다.

 

​전국 지자체로부터 각 부문별 수상 후보자를 추천받아 지방자치학계 전문가 50명이 후보자를 투표로 선정한 후 전국 지자체 부단체장‧기획부서장 및 공무원과 지역정책연구포럼 회원 등 1400여 명으로 구성된 투표인단이 수상자를 선정한다.

 

​올해는 대도시 시장, 중소도시 시장, 군수, 구청장 등 4개 부문에서 각 1명씩 최고 지자체장을 뽑았으며, 노관규 시장은 전국 30만 명 미만 중소도시 시장 부문에서 최종 수상자로 선정됐다.

 

​노시장은 14년 전 ‘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 브랜드를 탄생시켰고, 이것이 국내 첫 정원박람회 개최(2013)로 이어졌으며, 세계 최초 흑두루미를 위해 전봇대 282개를 뽑아 순천만을 글로벌 생태 관광지로 만든 것이 높이 평가됐다.

 

또 원도심 균형발전과 활성화 전략, 연향들 물의 도시 조성, 복합문화 쇼핑공간 유치로 남해안 벨트 허브도시 도약, 10년 만에 정원박람회 개최(2023)를 통해 우리가 살아갈 도시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한다는 계획이 전국 공무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올해의 지방자치 CEO’로 선정됐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전국의 지자체 공무원이 투표해 선정한 상이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고 생각한다"며 "민선 4‧5기 시장을 역임하고 10년 만에 다시 돌아와 1초도 허투루 쓰지 않고 공무원들과 함께 이룬 성과인 만큼 순천이 생태수도를 완성하고 일류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Man Who Pulled the Telephone Pole, Suncheon Mayor Noh Gwan-kyu, selected as the Local Autonomy CEO of the Year
Hosted by the Regional Policy Research Forum hosted by the Korea Institute of Public Autonomy
Reporter Kim Doo-hwan
 

Mayor Noh Gwan-kyu of Suncheon was selected as the ‘2022 Local Autonomy CEO of the Year’ hosted by the Korea Institute of Public Autonomy and organized by the Regional Policy Research Forum on the 8th.

 

According to the Korea Public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 'Local Government CEO of the Year' is an award given by the Korea Public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 to the heads of local governments who have achieved outstanding achievements in local government administration since 2012.

 

​Award candidates for each category are recommended by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and 50 experts in the field of local autonomy select the candidates by voting. .

 

​This year, the best local government heads were selected in each of the four categories: mayors of large cities, mayors of small and medium cities, and heads of counties and districts.

 

​Mayor Roh created the brand 'Suncheon, the Ecological Capital of Korea' 14 years ago, which led to the first garden fair held in Korea (2013), and it is highly praised that Suncheon Bay became a global ecological tourist destination by pulling out 282 power poles for the world's first hooded crane. It was evaluated.

 

In addition, there is a plan to present a new milestone for the city we will live in through the strategy of balanced development and revitalization of the original downtown, the creation of a city of water, the development of a city of water, the development of a hub city in the southern coastal belt by attracting complex cultural shopping spaces, and the holding of a garden fair in 10 years (2023). With overwhelming support from public officials across the country, he was selected as the 'Local Autonomy CEO of the Year'.

 

​Mayor Noh Gwan-gyu of Suncheon said, “I think it is more meaningful because it is an award chosen by public officials of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As this is an achievement, we will do our best so that Suncheon can complete the ecological capital and leap forward as a first-class city.”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