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운영 정상화...반출입량 111% 완전 회복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2/12/07 [18:53]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운영 정상화...반출입량 111% 완전 회복

김두환기자 | 입력 : 2022/12/07 [18:53]

 

▲ 7일 컨테이너를 실은 차량들이 광양항 한국국제터미널(KIT) 게이트를 통해 컨테이너를 반출입 하고 있다.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는 7일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반출입량이 3,767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1개)로 운송거부 이전 동시간대(전일 16:00∼금일 10:00) 반출입량 3,402TEU의 111%를 기록하며 항만운영이 정상화됐다고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광양항은 지난달 24일부터 지속됐던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하루 평균 반출입량이 20TEU로 떨어지는 등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과 공사는 이번 화물연대 운송거부에 대응하기 위해 총괄반·상황반·수송반으로 구성된 '광양항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선·화주 동향 파악을 위한 자체 불편 해소센터를 운영해 왔다.

 

공사는 운송이 재개되기 전인 지난 6일까지 비상수송대책본부와 불편 해소센터를 통해 총 78건의 비상수송요청을 접수했다.

 

이 중에 긴급한 34건에 대해 국토부·국방부의 비상수송차량을 통한 운송지원 및 경찰의 호송지원을 제공했다.

 

공사 관계자는 "선사와 화주, 운영사 등 광양항 이용 고객이 이번 운송거부 기간 겪었던 불편사항을 면밀히 살피고 광양항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rmalization of Gwangyang Port container pier operation... Complete recovery of 111% of imports and exports
Reporter Kim Doo-hwan
 

The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rporation) refused to transport 3,767 TEU (1 TEU = 1 20-foot container) at the Gwangyang Port container pier on the 7th. %, indicating that port operations were normalized.

 

According to the corporation, Gwangyang Port has experienced difficulties, such as the daily average intake and output falling to 20 TEU due to the cargo union's refusal to transport, which has continued since the 24th of last month.

 

Yeosu Regional Office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nd the Corporation have established the Gwangyang Port Emergency Transport Response Headquarters, which consists of a general team, a situation team, and a transport team, to respond to the cargo union's refusal to transport, and has operated its own inconvenience relief center to identify trends in ships and shippers.

 

The corporation received a total of 78 emergency transportation requests through the Emergency Transportation Response Headquarters and the Discomfort Relief Center until the 6th, before transportation resumed, and transportation support was provided through emergency transportation vehicles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Defense for 34 urgent cases. and police escort support.

 

An official from the corporation said, “We will closely examine the inconveniences experienced by customers using Gwangyang Port, such as shipping companies, shippers, and operators, during the period of transportation refusal, and take measures to ensure that there is no disruption to the use of Gwangyang Por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