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의 생각이 뭘까" 여수 에그갤러리 그룹전 '작가노트' 이목

이달 9일부터 31일까지 9명 작가 참여 25여점 전시, 칠판에 작가별 사유 과정 직접 작성 관객과 소통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2/12/06 [14:31]

"작가의 생각이 뭘까" 여수 에그갤러리 그룹전 '작가노트' 이목

이달 9일부터 31일까지 9명 작가 참여 25여점 전시, 칠판에 작가별 사유 과정 직접 작성 관객과 소통 

이학철기자 | 입력 : 2022/12/06 [14:31]

  



에그갤러리(관장 박성태)가 작가들의 사유 과정을 텍스트와 작품으로 보여주는 그룹전을 준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작가노트'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이달 9일부터 31일까지 이인혜, 이유미, 한주연, 김기희, 정현영, 박치호, 박동화, 이형우, 홍원표 등 9명의 다양한 작가들이 참여해 25여점을 전시한다.

 

6일 에그갤러리에 따르면 전시는 독일화가 요제프 보이스가 인간의 창의력이 발휘되는 첫 번째 작품을 사고로 보는 이른바 '사고하는 조각' 개념을 모티브 삼아 마련해 사유 과정을 올바르고 객관적인 방법으로 보여주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작가들은 작품이 탄생하기까지 고민한 과정을 갤러리측이 제공한 칠판을 이용해 직접 텍스트를 작성해 자신의 작품과 함께 선보여 관객과 소통에 나선다.

 

이인혜 작가는 갇혀 있는 사람들의 미묘한 심리를 다룬 ‘수인’시리즈, 이유미 작가는 나의 얼굴 안에 다양한 얼굴이 내재된 조각 ‘我-그’, 한주연 작가는 도성마을의 풀,창고,과일 등을 통해 희망을 노래한 ‘나무가 풀이 될 때까지’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김기희 작가는 여행 캐리어을 이용해 욕망의 섬 지구별에서 가엾은 생명들과 머나먼 여정을 떠나고 싶은 마음을 담은 ‘동행’, 박치호 작가는 30여년 전 극심한 편두통에 시달리면서 작업에 몰두하고자 했던 자신의 모습을 그린 ‘편두통’,  일상의 꿈을 이야기 하는 홍원표 작가는 거창한 꿈이 없어도 함께 연대의식을 가지고 공동체를 만들어 가자는 의미를 담은 보자기 조형물 ‘Dream’ 등의 작품을 전시한다.

 

박동화 작가는 ‘꽃같이 아름답고 꽃같이 서러워라’는 도성영가 최근작을 선보이고, 정현영 작가는 독특한 점묘 기법으로 붉고 찬란하게 푸르렀던 계절이 우리의 삶처럼 익어가는 풍경을 담은 ‘겨울바람_바스락거리다’, 해학과 풍자을 통해 인간본성의 허구성을 날카롭게 들춰내는 이형우 작가는 ‘가족회의는 가능할까!’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박성태 관장은 "주제전 성격이 강한 이번 그룹전은 도성도큐멘타의 기초를 다지는 과정의 하나이다"며 "작가의 사유 과정과 그 결과물로 탄생한 작품을 동시에 보여주는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와 관객이 한차원 더 높은 소통과 미술과 조금 더 친숙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at is the artist’s thoughts?” Yeosu Egg Gallery group exhibition ‘Artist’s Note’ Mok Lee
From the 9th to the 31st of this month, an exhibition of 25 pieces with the participation of 9 artists, writing the thought process for each artist directly on the blackboard Communicating with the audience
Reporter Lee Hak-cheo
 

Egg Gallery (Director Park Seong-tae) is drawing attention by preparing a group exhibition that shows the process of thinking of artists through text and works.

 

The exhibition, held under the theme of ‘Artist’s Note’, will be held from the 9th to the 31st of this month by 9 diverse artists, including Inhye Lee, Yumi Lee, Jooyeon Han, Kihee Kim, Hyunyoung Jung, Chiho Park, Donghwa Park, Hyungwoo Lee, and Wonpyo Hong.

 

According to Egg Gallery, the exhibition was planned with the intention of showing the process of thinking in a correct and objective way by preparing the so-called 'thinking sculpture' concept, in which German painter Joseph Beuys sees the first work of human creativity as an accident. .

 

The artists write their own texts using the blackboard provided by the gallery to show the process of thinking until the creation of the work, along with their own work, to communicate with the audience.

 

Author Lee In-hye's 'Prisoner' series deals with the subtle psychology of people in captivity, Lee Yu-mi's sculpture 'I-He' with various faces embedded in my face, and Han Joo-yeon's hope through the grass, warehouses, and fruits of the city town. Works such as 'Until the tree becomes grass', which he sang, will be presented.

 

Author Kim Ki-hee uses a travel carrier to travel with poor lives on Earth, the island of desire, with a desire to go on a long journey with 'Companion', and author Park Chi-ho depicts himself suffering from a severe migraine 20 years ago and trying to immerse himself in his work. Migraine', and Hong Won-pyo, who talks about daily dreams, exhibits works such as 'Dream', a furoshiki sculpture with the meaning of building a community with a sense of solidarity together even without grandiose dreams.

 

Author Park Dong-hwa presents Do Seong-young’s latest work, “Be beautiful like a flower, sad like a flower,” and artist Jeong Hyeon-young uses a unique stippling technique to capture the landscape of red and brilliantly green seasons ripening like our lives, “Winter Wind_Crossing.” Author Lee Hyung-woo, who sharply exposes the fictitiousness of human nature through humor and satire, presents works such as 'Is a family meeting possible?'.

 

Park Seong-tae, director of the exhibition, said, “This group exhibition, which has a strong thematic nature, is one of the processes of laying the foundation for the city documenta.” I hope it will be a time to be a little more familiar with ar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