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체육회장 '관권선거' 논란···명경식 회장, 정기명 시장 선거개입 최후통첩 '초강수'"

정 시장 캠프 일부 핵심인사 특정후보 진영 합류 표밭갈이 여론전...체육회 안팎선 정 시장 의중반영 오해소지 자충수 될 수도...지역정치권 선거개입 진흙탕 싸움 변질 체육회 독립성 보장 훼손 우려, 민선시대 체육인들 공명선거 풍토 정착 역행...현직 지자체장, 선거악용 체육회장 겸직 제한 2020년 국회 '국민체육진흥법' 개정 취지 무색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12/05 [11:46]

"여수시 체육회장 '관권선거' 논란···명경식 회장, 정기명 시장 선거개입 최후통첩 '초강수'"

정 시장 캠프 일부 핵심인사 특정후보 진영 합류 표밭갈이 여론전...체육회 안팎선 정 시장 의중반영 오해소지 자충수 될 수도...지역정치권 선거개입 진흙탕 싸움 변질 체육회 독립성 보장 훼손 우려, 민선시대 체육인들 공명선거 풍토 정착 역행...현직 지자체장, 선거악용 체육회장 겸직 제한 2020년 국회 '국민체육진흥법' 개정 취지 무색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12/05 [11:46]

 

▲ 명경식 민선초대 여수시 체육회장이 2020년 1월 취임 인사를 하고 있다.  



민선 2기 여수시 체육회장 선거가 본격화되면서 정기명 시장의 캠프 출신 인사들이 특정후보 진영에 합류해 '관권선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A후보는 6·1전국동시지방선거 당시 정 시장이 당선되는데 공을 세운 인물로 전해져 관권선거 개입 의혹에 불을 지피고 있다.

 

그래서인지 체육회 안팎에선 국회가 지난 2020년 '국민체육진흥법'을 개정하면서까지 현직 지자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을 제한해 정치권으로부터 독립성을 보장하는 법개정 취지가 무색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런 밑바탕에는 그간 정치인 단체장이 체육회장을 겸직하다보니, 정치와 체육이 연결돼 선거조직에 악용되는 사례가 빈번하자 법을 개정해 2020년부터 민선 체제로 전환한 것이다.

 

5일 여수시와 공익제보자 등에 따르면 여수 3만 체육인들의 회장 선거가 종반을 향하면서 일부 정치권이 공명선거를 진흙탕 싸움으로 내몰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순수 체육인들의 잔치로 치러져야 할 차기 체육회장 선거가, 정치권이 개입한 정황이 짙어지면서 흑색선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여수시 체육회장 선거출마 후보자가 막판 2명으로 압축되면서, 사실상 당락의 키를 쥐고 있는 정기명 시장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수시 체육회장 선거는 오는 22일 진남경기장 체육회 회의실에서 38개 경기종목 단체장과 27개 읍면동 체육회장, 체육동호인클럽, 추천인 등 선거인 195명이 투표에 참여할 예정이다.

 

여기에 9명으로 구성된 선거운영위원회는 인구수 기준 2만명 이상의 쌍봉동과 시전동, 문수동, 여천동, 소라면 등도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런데 체육회장 출마 후보자 2명에 대한 주거지가 여수갑을로 나뉘면서 지역선거로 와전돼 유력 정치인들의 대리전 양상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지난 6월 지방선거 당시 정 시장 캠프에 몸담았던 측근 그룹 일부가 특정 후보 선거사무실에 들어가 선거를 유리한 국면으로 이끌기 위한 여론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정기명 시장 측 핵심인사는 브레이크뉴스와 전화인터뷰를 갖고 "몇 사람이 친분 관계로 A후보를 돕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개인자격으로 본인들이 좋아서 돕는 것을 어떻게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시장이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밀고 있다는 시중에 떠도는 소문은 전혀 사실무근으로 철저히 선거 중립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재선을 노리고 있는 민선 초대 명경식 현 회장이, 최근 정기명 시장에게 선거에 개입하지 말라며 거세게 항의한 것으로 전해져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관련 명 회장은 브레이크뉴스와 전화인터뷰를 갖고 "정 시장에게 공명선거가 되도록 선거중립을 강력히 요청했다"면서 "민주주의 꽃인 선거가 정치색을 배제한 체육인들의 잔치로 치러질 수 있도록 선거문화가 정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명경식 회장은 2019년 12월 초대 체육회장 선거에서 단독후보로 출마해 찬반투표 없이 당선돼 본격적인 민선 체육회장 시대를 열었다.

 

여수시 체육단체 관계자는 "민선2기 체육회장 선거에 정치권이 개입해선 안 된다"며 "순수 체육인들의 선거가 될 수 있도록 정치색은 탈피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경기종목단체 한 회장은 "정부가 국민체육진흥법을 개정하면서까지 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을 금한 것은, 체육회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함"이라며 "정치권이 회장선거에 악영향을 끼쳐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런가하면 동 단위 한 체육회장은 "모든 선거는 공정하고 투명하게 치러져야 한다"면서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 매지 말라'는 속담처럼, 오해받을 수 있는 불필요한 언행은 되도록 삼가야한다"고 조언했다.

 

장지문 여수시 체육지원과장은 "차기 체육회장 선거가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선거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3만 체육인들의 아름다운 선거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 과장은 "여수시가 올해 체육회에 지원한 예산은 35억 6천만 원으로 육상과 요트, 유도, 롤러스케이트 등 4개 실업팀과 38개 종목별 가맹경기단체를 운영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달 15일과 22일에 치르는 전국 17개 시·도 및 228개 시·군·구의 민선2기 체육회장 선거부터는 2020년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에 따라 선거를 위탁 관리한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oversy over the ‘governmental election’ of the Yeosu City Sports Council…Chairman Myung Kyung-sik and Mayor Jeong Ki-myeong’s ultimatum to intervene in the election ‘super strong’
Mayor Chung’s camp, some key personnel, joining a specific candidate’s camp, plowing public opinion campaigns... elections inside and outside the Sports Association reflecting Mayor Chung’s opinions and misunderstandings could be self-correcting… local politics intervention in elections, muddy fights, deterioration, concerns about undermining the independence of sports associations, public elections for sportsmen in the era of popular elections Regression to settle the climate... Restriction on concurrent positions of incumbent local government head and sports chairman for abuse of election
Reporter Kim Hyun-joo 

 

As the 2nd popular election for the Yeosu City Sports Council started in earnest, people from the camp of Mayor Jeong Ki-myung joined the camp of a specific candidate, and the controversy over the “governmental election” is intensifying.

 

Candidate A is said to have contributed to the election of Mayor Chung during the June 1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s, fueling suspicions of government intervention in the election.

 

Perhaps that is why, inside and outside the Sports Association, it is pointed out that the purpose of the revision of the law to guarantee independence from politics by restricting the concurrent position of the sports chairman of the current local government head until the National Assembly amended the’National Sports Promotion Act’ in 2020 has become overshadowed.

 

On this basis, since the head of a political organization has held the concurrent office of the sports chairman, there have been frequent cases where politics and sports are linked and abused for organizing elections, so the law was amended and the system was switched to a popular election system from 2020.

 

According to Yeosu City and public interest informants on the 5th, as the presidential election of 30,000 Yeosu athletes is nearing its end, some politicians are pushing the fair election into a mud fight.

 

Concerns about black propaganda are growing as the political world intervenes in the election of the next sports president, which should be held as a feast for pure athletes.

 

In particular, as the candidates running for the Yeosu City Sports Council are narrowed down to two last-minute candidates, attention is focused on the future actions of Mayor Chung Ki-myeong, who actually holds the key to victory.

 

The election for the Yeosu City Sports Council is scheduled to take place on the 22nd at the Jinnam Stadium Sports Association meeting room, with 195 electors including heads of 38 sports events, 27 eup, myeon and dong sports venues, sports clubs, and recommenders participating in the vote.

 

In addition, the Election Steering Committee, consisting of nine members, allowed Ssangbong-dong, Sijeon-dong, Munsu-dong, Yeocheon-dong, and Soramen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20,000 to participate in the vote.

 

However, as the residences of the two candidates running for the sports president were divided into Yeosu Gap-eul, the local elections were erroneously transferred, and the situation is spreading to the proxy war of influential politicians.

 

In fact, during the local elections in June, some of the aides who were in the camp of Mayor Chung are said to have entered the election office of a specific candidate and are fighting public opinion to lead the election to a favorable phase.

 

Regarding this, a key figure from the mayor Jeong Ki-myeong had a telephone interview with Break News and said, “I know that some people are helping Candidate A because of their close relationship,” and said, “How can I help them because they like them in their personal capacity?”

 

At the same time, he said, “The rumors in the market that Mayor Chung supports or pushes a specific candidate are completely unfounded, and we are strictly maintaining election neutrality.”

 

In the midst of this, it is reported that current chairman Myung Kyung-sik, who is seeking re-election, recently strongly protested to Mayor Jeong Ki-myung not to intervene in the election, drawing attention.

 

Regarding this, Chairman Myeong had a telephone interview with Break News and strongly requested Mayor Chung to neutralize the election to ensure a fair election.

 

Previously, Chairman Myung Kyung-sik ran as a single candidate in the election for the first sports chairman in December 2019 and was elected without a vote for and against, opening the era of a full-fledged popular election sports chairman.

 

An official from Yeosu City's sports organization emphasized, "Political circles should not intervene in the election of the 2nd popular sports chairman," and "political color must be removed so that it can be an election for pure athletes."

 

A president of an athletics organization said, "The reason the government banned the head of the organization from concurrently serving as the sports chairman until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Sports Promotion Act was to secure the independence and autonomy of the sports association, and the political world should not adversely affect the presidential election."

 

On the other hand, a sports chairman at a dong unit said that all elections should be held fairly and transparently, and advised, “Like the proverb, ‘Don’t fix a hat strap under a plum tree,’ we should refrain from unnecessary words and actions that could be misunderstood.

 

Jang Ji-moon, head of the Sports Support Division, said, "We will do our best to manage elections so that the next election for the next sports president can be conducted fairly."

 

Meanwhile, the Jeollanam-do Election Commission announced that it will entrust management of the elections according to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Sports Promotion Act in 2020 from the 17th and 22nd civil elections of 17 cities and provinces and 228 cities, counties and districts across the country on the 15th and 22nd of this month.

 

In addition, Yeosu City has provided 3.56 billion won in budget for this year's sports festival, and it is known that it is operating four unemployed teams and affiliated sports organizations for 38 events, including track and field, yachting, judo, and roller skating.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