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외국인투자기업 13개국·45개사 입주···내달 5,000억원 투자협약 예정

외국인투자기업 일본18, 미국6, 중국6, 싱가폴3, 독일2, 홍콩2, 이탈리아2, 영국1, 프랑스1, 말레이시아1, 칠레1, 인도네시아1, 버진아일랜드1 등 45개사 5천여명 근무..23일 시청서 외국인투자기업과 투자유치 간담회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14:30]

여수산단 외국인투자기업 13개국·45개사 입주···내달 5,000억원 투자협약 예정

외국인투자기업 일본18, 미국6, 중국6, 싱가폴3, 독일2, 홍콩2, 이탈리아2, 영국1, 프랑스1, 말레이시아1, 칠레1, 인도네시아1, 버진아일랜드1 등 45개사 5천여명 근무..23일 시청서 외국인투자기업과 투자유치 간담회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11/24 [14:30]

▲ 여수시가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외국인투자기업과의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투자유치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남 여수에 입주해있는 외국인투자기업과의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투자유치 간담회가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열렸다.

 

24일 여수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간담회에는 김병완 기획경제국장 주재로, 투자 및 사업을 진행 중인 여수지역 외국인투자기업 12개사 관계자가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외투기업 투자정보 공유와 여수시 투자 인센티브 지원제도 안내, 건의사항 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여수시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외투기업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재투자를 이끌어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함이다.

 

무엇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투자여건이 좋지 않았음에도 2021년에 외투기업으로부터 32,976억 원의 투자를 유치해 307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

 

특히 다음달에는 5,000억원 규모 투자협약이 예정돼 있어 외국인투자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바가 날로 커지고 있다.

 

현재 여수시 외국인투자기업은 13개국 45개사(일본18, 미국6, 중국6, 싱가폴3, 독일2, 홍콩2, 이탈리아2, 영국1, 프랑스1, 말레이시아1, 칠레1, 인도네시아1, 버진아일랜드1)5천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여수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여수국가산단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력과 투자환경으로 외국계 기업의 자본을 결합한 외투기업의 유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태완 여수시 투자박람회과장은 "지역경제에서 외국인투자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면서 "기업하기 좋은 도시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외투기업의 재투자를 유도해 전 세계적인 위기를 지역경제 성장의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Industrial Complex foreign-invested companies from 13 countries and 45 companies move in... 500 billion won investment agreement expected next month
Over 5,000 foreign-invested companies worked for 45 companies, including 18 in Japan, 6 in the US, 6 in China, 3 in Singapore, 2 in Germany, 2 in Hong Kong, 2 in Italy, 1 in the UK, 1 in France, 1 in Malaysia, 1 in Chile, 1 in Indonesia, and 1 in the Virgin Islands. On the 23rd, a meeting was held with foreign-invested companies at City Hall to attract investment.
Reporter Kim Hyun-joo 

 

An investment promotion meeting was held in the Situation Room of Yeosu City Hall to establish partnerships with foreign-invested companies.

 

According to Yeosu City on the 24th, the meeting held the previous day was presided over by Director of Planning and Economy Bureau Kim Byung-wan, and officials from 12 foreign-invested companies in Yeosu that are conducting investments and businesses attended.

 

The meeting proceeded in the order of sharing investment information for foreign-invested companies, introducing the Yeosu City investment incentive support system, and listening to suggestions.

 

Through this meeting, Yeosu City plans to maintain a close cooperation system with foreign-invested companies and induce reinvestment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bove all, despite the poor investment condition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in 2021, 3 foreign investment companies attracted KRW 297.6 billion in investment and created 307 new jobs.

 

In particular, as an investment agreement worth KRW 500 billion is scheduled for next month, the contribution of foreign-invested companies to 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s growing day by day.

 

Currently, there are 45 foreign-invested companies in Yeosu-si from 13 countries (18 in Japan, 6 in the US, 6 in China, 3 in Singapore, 2 in Germany, 2 in Hong Kong, 2 in Italy, 1 in the UK, 1 in France, 1 in Malaysia, 1 in Chile, 1 in Indonesia, and 1 in the Virgin Islands). 1) employs about 5,000 employees.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s excellent technology and investment environment are expected to attract more foreign-invested companies that combine capital from foreign companies.

 

“The share of foreign-invested companies in the local economy is increasing,” said Kim Tae-wan, director of the Yeosu City Investment Fair. I will make it,”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