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웅천 건축물 흙막이 붕괴 '지하사고 조사위'...광주·전남 첫 사례

21일 사고현장 방문 시청 재난상황실서 조사위원회’ 1차 회의…현장 상황 및 응급복구 현황 등 조사, 사고 전후 영상 검토, 현장소장, 감리단장 등 공사 관계자 의견 청취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18:38]

여수 웅천 건축물 흙막이 붕괴 '지하사고 조사위'...광주·전남 첫 사례

21일 사고현장 방문 시청 재난상황실서 조사위원회’ 1차 회의…현장 상황 및 응급복구 현황 등 조사, 사고 전후 영상 검토, 현장소장, 감리단장 등 공사 관계자 의견 청취

고용배기자 | 입력 : 2022/11/22 [18:38]

 

▲ 여수시는 지난 2일 발생한 웅천동 흙막이 붕괴사고 관련 ‘여수시 지하사고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21일 첫 회의를 열었다.  



여수 웅천 생활형 숙박시설 흙막이 붕괴사고를 조사하고 있는 여수시가 1차 회의를 갖고 관련 자료를 깊이 있게 들여다봤다.

 

특히 일선 지자체에서 구성한 지하사고 조사위원회는 2018년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된 이래 광주‧전남에서는 처음으로 알려졌다.

 

22일 조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여수시 지하사고 조사위원회(조사위)'는 토질, 기초, 수리, 구조분야 민간전문가 7명으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사위는 전날 여수시 재난상황실에서 시가 제공한 설계도 상세도면과 시공 자료 등을 깊이 있게 검토했다.

 

▲ 여수 웅천 생활형 숙박시설 흙막이 붕괴사고 현장  



또 현장소장, 감리단장 등 공사 관계자를 불러 사고 전후 확보된 영상을 토대로 시공 과정과 사고 징후에 대해 의견을 청취했다.

 

이어 사고현장으로 이동해 해수유입 상황과 응급 복구된 현장을 확인하고 공사 관계자에게 추가 자료를 요구했다.

 

조사위는 한달 간 일정으로 대면과 비대면 회의를 수시로 개최해 사고원인 규명에 주력하기로 하고 이후 안전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집중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Ungcheon Building Retaining Collapse ‘Underground Accident Investigation Committee’… First case in Gwangju and Jeonnam
On the 21st, the 1st meeting of the Investigation Committee at the City Hall Disaster Situation Room visited the accident site… Investigation of site conditions and emergency recovery status, review of pre- and post-accident videos, listening to opinions of construction officials such as site manager and supervisor
reporter goYongbae

 

The city of Yeosu, which is investigating the collapse of the retaining wall at a living accommodation facility in Ungcheon, Yeosu, held the first meeting and looked closely at related data.

 

In particular, the Underground Accident Investigation Committee, organized by local governments, has been known for the first time in Gwangju and Jeonnam since the Special Act on Underground Safety Management was enacted in 2018.

 

According to the Investigation Committee on the 22nd, the ‘Yeosu City Underground Accident Investigation Committee (Investigation Committee)’ was composed of 7 private experts in the fields of soil quality, foundation, repair, and structure.

 

Accordingly, the investigation committee in-depth reviewed detailed blueprints and construction data provided by the city at the Yeosu City Disaster Situation Room the day before.

 

In addition, construction officials, such as the site manager and supervisor, were called in to listen to their opinions on the construction process and signs of the accident based on the videos obtained before and after the accident.

 

Then, they moved to the site of the accident, checked the situation of seawater inflow and the emergency repair site, and requested additional data from construction officials.

 

The investigation committee will hold face-to-face and non-face-to-face meetings frequently for a month to focus on identifying the cause of the accident, and then focus on safety and preparing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