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고속도로 연장 건설 청신호..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 10억원 반영

원희룡 국토부장관, “용역 추진에 적극 입장 취하겠다” 긍정 답변...주철현 의원, 예결특위 결산심사 이어 예산안심사서 여수 고속도로 필요성 재차 ‘강조’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2/11/14 [21:23]

여수 고속도로 연장 건설 청신호..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 10억원 반영

원희룡 국토부장관, “용역 추진에 적극 입장 취하겠다” 긍정 답변...주철현 의원, 예결특위 결산심사 이어 예산안심사서 여수 고속도로 필요성 재차 ‘강조’

고용배기자 | 입력 : 2022/11/14 [21:23]

 

▲ 여수-순천 자동차전용도로 총 연장 38.8km 노선도.  



국토부가 국회 예결특위 결산심사에서 '여수 고속도로 건설을 검토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예산 심사에서 사전타당성 용역 추진 요청에 대해서도 '적극 추진'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국회의원(여수갑)은 10일 국회 예결특위 전체회의에서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에게 여수 고속도로 필요성에 대해 재차 설명하며 고속도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 10억원 반영을 요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대해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은 "예산심의 과정에서 논의해 주시면 국토교통부는 용역 추진에 대해 적극적인 입장을 취하겠다"고 화답했다.

 

앞서 주철현 의원은 지난 9월 국회 예결특위 결산심사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에게 여수에 고속도로가 없어 국가산단을 오가는 대형 화물차량과 외지에서 진입하는 차량으로 인해 심각한 교통 체증과 대형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은 상태라며 고속도로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여수시와 지역사회의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겠다며"고 답변했다고 한다.

 

특히 주철현 의원은 2023년 예산안 심사에서 "정부가 여수 지역사회와 머리를 맞대고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수 있도록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비 10억원을 반영해달라"고 구체적으로 요구했고 원희룡 장관이 "적극적인 입장을 취하겠다"고 답하면서 내년 용역 착수에 기대치가 커지게 됐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관련 답변 중 "주민들의 의견이 어떨지 깊이 들여다볼 부분들이 있다"고 강조한 만큼 향후 여수 고속도로 건설 여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국토교통부가 지역사회의 뜻을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되고 있다.

 

주철현 의원은 "여수 고속도로는 지역경제, 주민안전성 및 자부심과 직결된 지역사회의 숙원인 만큼 반드시 만들어져야 한다"면서 "신설이든 기존 전용도로 승격이든 여러 방안이 활발하게 논의되어 시민의 뜻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가면 좋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reen light for Yeosu Expressway extension construction.. 1 billion won reflected in pre-feasibility study service cost...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I will take an active stance in promoting services” affirmative response... Rep. Joo Cheol-hyeon, re-emphasis on the necessity of Yeosu Expressway in the budget review after the special committee's settlement of accounts review
reporter goYongbae

 

After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that it would “review the construction of the Yeosu Expressway” in the closing review of the Special Committee on the National Assembly, it is reported tha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lso expressed its intention to “proactively pursue” the request for pre-feasibility services in the budget review.

 

Joo Cheol-hyeon (Yeo Su-gap),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nounced on the 14th that he had explained the necessity of the Yeosu Expressway to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at a plenary meeting of the National Assembly Preliminary Committee on the 10th and requested the reflection of 1 billion won in the cost of the pre-feasibility study of the expressway.

 

In respons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replied, "If you discuss it during the budget deliberation proces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ill take an active stance on service promotion."

 

Earlier, Rep. Joo Cheol-hyeon told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in the closing review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the National Assembly in September that there is no expressway in Yeosu, so there is a high risk of serious traffic jams and large-scale traffic accidents due to large cargo vehicles going to and from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vehicles entering from abroad. Emphasize the need for highways.

 

In respons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said, "We will closely review the opinions of the city of Yeosu and the local community."

 

In particular, Rep. Joo Cheol-hyeon specifically requested that 1 billion won in the pre-feasibility study service cost be reflected in the 2023 budget review so that the government can put its heads together with the Yeosu community and review various options. ” As he replied, expectations for the service start next year increased.

 

As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emphasized, “There are parts to look into deeply about the opinions of residents,” in the related answer, it is interpreted tha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nsiders the will of the local community as important in the process of deciding whether to build the Yeosu Expressway in the future. is becoming

 

Assemblyman Joo Cheol-hyeon said, “The Yeosu Expressway must be built as it is a long-cherished dream of the local community that is directly related to the local economy, residents’ safety and pride. I hope we can work together to make it happe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