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여수에 2조 7천억 MFC시설 준공···창사 이래 최대 투자·종합에너지기업 도약

기존 석유화학 시설 대비 비용경쟁력 우위 및 연간 탄소배출 7.6만톤 저감 효과..허세홍 사장, "사업 다각화와 성장성을 동시에 이루는 중요한 전환점 될 것"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2/11/11 [11:26]

GS칼텍스, 여수에 2조 7천억 MFC시설 준공···창사 이래 최대 투자·종합에너지기업 도약

기존 석유화학 시설 대비 비용경쟁력 우위 및 연간 탄소배출 7.6만톤 저감 효과..허세홍 사장, "사업 다각화와 성장성을 동시에 이루는 중요한 전환점 될 것"

김현주기자 | 입력 : 2022/11/11 [11:26]

 

▲ GS칼텍스가 창사 이래 최대 투자 금액인 2조 7천억원을 투자한 올레핀 생산 시설(MFC시설:Mixed Feed Cracker)을 통해 종합에너지기업(Total Energy Company) 도약에 나선다.  



GS칼텍스가 창사 이래 최대 투자 금액인 2조 7천억원을 여수2공장 인근 MFC시설에 투자하고 올레핀 생산 시설을 통한 종합에너지기업으로 힘찬 출발을 알렸다.

 

GS칼텍스가 비정유 부문 비중이 늘어나는 사업구조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유가 등 외부 환경변화에 따른 손익변동성을 큰 폭으로 줄일 수 있게 됐다. 

 

11일 GS칼텍스에 따르면 여수2공장 인근에 MFC시설 준공식을 갖고 에너지 전환·ESG경영 추진을 위한 재원을 마련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GS칼텍스는 11일 전남 여수2공장 인근에 위치한 MFC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영규 여수시의회 의장, 박주선 대한석유협회 회장,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 허태수 GS그룹 회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박일준 산업부 2차관,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 정기명 여수시장, 빌 스톤(Bill stone) 쉐브론합작사 대표  



이날 준공식에는 허세홍 GS칼텍스 사장과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등 GS그룹 및 쉐브론 주요 경영층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박일준 산업부2차관, 김회재 국회의원, 정기명 여수시장, 김영규 여수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GS칼텍스는 MFC시설 준공을 통해 연간 에틸렌 75만톤, 폴리에틸렌 50만톤, 프로필렌 41만톤, 혼합C4유분 24만톤, 열분해가솔린 41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무엇보다 GS칼텍스는 MFC시설과 기존 생산설비와의 연계 운영을 통한 시너지 창출로 타 석유화학사 대비 경쟁력 우위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신규 석유화학 제품군으로 사업영역 확장을 통해 비정유 및 정유 사업간 균형있는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함께 MFC시설은 기존 석유화학 시설 대비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MFC시설은 나프타를 원료로 투입하는 석유화학사의 나프타분해시설(NCC)과는 달리 나프타는 물론 정유 공정에서 생산되는 LPG, 석유정제가스 등 다양한 유분을 원료로 투입할 수 있다.

 

기존 고도화 시설에서 발생하는 석유정제가스를 원료로 사용할 수 있어 동일 생산 능력을 가진 석유화학 시설대비 에너지사용량을 약 10% 줄일 수 있다.

 

아울러 나프타 및 석유정제가스를 원료로 활용해 수소를 부가적으로 생산할 수 있어 기존 석유정제공정의 수소 생산을 대체해 LNG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이를 통해 연간 총 7.6만톤의 탄소배출 저감이 가능하게 되며, 이는 30년생 소나무 1,150만그루가 연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같다.

 

▲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이 11일 전남 여수2공장 인근에 위치한 MFC시설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MFC시설 준공은 비정유 사업 비중이 확대되는 사업 다각화와 성장성을 동시에 이루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변동성이 높은 시장에서 다양한 제품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허 사장은 "고부가가치 제품을 개발해 최고 수준의 석유화학 경쟁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며 "GS칼텍스는 정유사업에 더해 석유화학사업과 친환경에너지, 자원 재활용까지 포괄하는 종합에너지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MFC시설에 들어간 배관 무게는 약 2만3천톤으로 컨테이너 860대 분량의 무게와 비슷하며 철골은 약 4만톤으로 에펠탑 6동 물량에 달한다. 사용된 콘크리트는 40만톤으로 15층 아파트 25동 물량이며, 케이블 길이도 4,500Km로 서울과 부산 왕복을 7번 할 수 있는 길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S Caltex completes 2.7 trillion MFC facility in Yeosu, leaps forward as the largest investment and total energy company since its foundation
Cost competitiveness advantage compared to existing petrochemical facilities and reduction of 760,000 tons of annual carbon emission
Reporter Kim Hyun-joo
 

GS Caltex invested 2.7 trillion won, the largest investment since its foundation, in the MFC facility near Yeosu Plant 2, and announced a strong start as a comprehensive energy company through the olefin production facility.

 

As GS Caltex accelerated its business restructuring in which the proportion of non-refining sectors increased, it was able to significantly reduce the volatility of profit and loss caused by external environmental changes such as oil prices.

 

According to GS Caltex on the 11th, at the completion ceremony of the MFC facility near Yeosu Plant 2, it will play a key role in raising financial resources for energy conversion and ESG management.

 

The ceremony was attended by GS Caltex President Huh Se-hong, GS Caltex Honorary Chairman Huh Dong-soo, GS Group Chairman Huh Tae-soo, and other key executives of the GS Group and Chevron, Jeonnam Province Governor Kim Young-rok, Second Vice Minister of Industry Park Il-joon, National Assemblyman Kim Hoe-jae, Yeosu Mayor Jeong Ki-myung, and Yeosu City Council Chairman Kim Young-gyu. did.

 

In particular, GS Caltex will have an annual production capacity of 750,000 tons of ethylene, 500,000 tons of polyethylene, 410,000 tons of propylene, 240,000 tons of mixed C4 fraction, and 410,000 tons of pyrolysis gasoline through the completion of the MFC facility.

 

Above all, it is expected that GS Caltex will be able to secure a competitive edge compared to other petrochemical companies by creating synergies through linking operation of MFC facilities and existing production facilities.

 

In addition, it is expected to build a balanced portfolio between non-refining and refining businesses by expanding its business areas to new petrochemical products.

 

MFC facilities have competitiveness compared to existing petrochemical facilities.

 

Unlike a petrochemical company's naphtha cracking facility (NCC), which uses naphtha as a raw material, the MFC facility can input naphtha as well as various petroleum products such as LPG and petroleum refining gas produced in the refining process as raw materials.

 

It can reduce energy consumption by about 10% compared to petrochemical facilities with the same production capacity as petroleum refining gas generated from existing advanced facilities can be used as a raw material.

 

In addition, by using naphtha and petroleum refining gas as raw materials to additionally produce hydrogen, it can replace hydrogen production in the existing petroleum refining process and reduce LNG consumption.

 

Through this, a total annual carbon emission reduction of 760,000 tons is possible, which is equivalent to the amount of carbon dioxide absorbed by 11.5 million 30-year-old pine trees annually.

 

“The completion of the MFC facility will be an important turning point for both business diversification and growth potential, which will increase the proportion of non-refining businesses,” said Huh Se-hong, president of GS Caltex. said.

 

President Huh said, “We will develop high value-added products and acquire the highest level of petrochemical competitiveness. emphasized.

 

Meanwhile, the weight of the pipe in the MFC facility is about 23,000 tons, which is similar to the weight of 860 containers, and the steel frame is about 40,000 tons, equivalent to the amount of 6 Eiffel Towers. The amount of concrete used is 400,000 tons, which is equivalent to 25 apartments on the 15th floor, and the cable length is 4,500 km, which is enough for 7 round trips between Seoul and Busa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