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광양에 세계 최대 9만t 양극재 공장 준공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2/11/10 [12:41]

포스코케미칼, 광양에 세계 최대 9만t 양극재 공장 준공

김두환기자 | 입력 : 2022/11/10 [12:41]

 

▲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종합준공 전경.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세계 최대 규모 연산 9만t의 양극재 광양공장을 완공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양극재 광양공장은 이번 준공으로 기존 연산 3만t의 생산능력을 연산 9만t으로 증설해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10일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양극재 연산 9만t은 고성능 전기차 100만여대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양이라고 전했다.

 

특히 광양공장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소재인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 양극재를 주력으로 생산해 글로벌 배터리사와 완성차사에 공급한다.

 

또 향후 하이니켈 단입자 양극재,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양극재, 에너지저장장치(ESS)용 양극재 등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갖춘 생산기지로 운영할 예정이다.

 

앞서 양극재 광양공장은 지난 2018년 8월 연산 5000t 규모의 1단계 생산공장을 착공한 이후 4단계에 걸쳐 증설해왔으며, 4년 3개월 만에 종합 준공을 완성했다. 부지는 총 면적 16만5203㎡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지속적인 공정 개선을 통해 착공시와 비교해 라인당 생산량이 300% 증가했다"며 "전 공정 무인화와 공기 이송방식으로 원료와 제품이 초당 5m 속도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물류 시스템도 갖췄다"고 설명했다.

 

친환경 기술도 적용됐다.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공장 지붕과 주차장 등에는 연간 약 1.3기가와트시(GWh)의 재생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했으며 오염물질 저감설비 도입·용수 재이용 등을 통해 전구체 생산시 발생하는 폐수를 기존 공정 대비 49% 줄였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연산 9만t 광양공장 준공으로 연산 1만t 구미공장, 5000t 중국 절강포화 합작공장을 포함해 총 10만5000t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여기에 6만t 포항공장, 3만t 중국 절강포화 공장, 3만t 캐나다 GM합작공장도 추가로 건설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오는 2025년 34만t, 2030년 61만t까지 양극재 생산능력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세계 최대 규모, 최고 수준 기술을 갖춘 생산기지를 구축해 급성장하는 시장 수요에 대응하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투자 속도를 더욱 높이고 성장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SCO Chemical completes the world's largest 90,000-ton cathode material plant in Gwangyang
Reporter Kim Doo-hwan

 

POSCO Chemical announced that it has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the world's largest production capacity of 90,000 tons of cathode materials in Gwangyang and will begin full-scale operation.

 

With this completion, the cathode material Gwangyang plant has expanded its production capacity from 30,000 tons to 90,000 tons a year, making it the world’s largest production capacity based on a single plant.

 

According to POSCO Chemical on the 10th, 90,000 tons of anode material per year is enough to produce batteries for 1 million high-performance electric vehicles.

 

In particular, the Gwangyang plant mainly produces high nickel NCMA (nickel, cobalt, manganese, aluminum) and NCM cathode materials, which are next-generation electric vehicle battery materials, and supplies them to global battery companies and automakers.

 

In the future, it will be operated as a production base equipped with a diverse lineup of products, such as high nickel single particle cathode materials, NCA (nickel, cobalt, aluminum) cathode materials, and cathode materials for energy storage systems (ESS).

 

Previously, the cathode material Gwangyang plant began construction of the first-stage production plant with an annual capacity of 5,000 tons in August 2018, and has been expanded in four stages, and the overall construction was completed in four years and three months. The total area of ​​the site is 165,203 square meters.

 

A POSCO Chemical official said, "Through continuous process improvement, production per line has increased by 300% compared to when construction began." he explained.

 

Eco-friendly technology was also applied. According to POSCO Chemical, solar power generation facilities that can produce about 1.3 gigawatt hours (GWh) of renewable energy per year are installed on the roof and parking lot of the factory, and wastewater generated during precursor production through the introduction of pollutant reduction facilities and water reuse. was reduced by 49% compared to the existing process.

 

With the completion of the 90,000-ton Gwangyang plant, POSCO Chemical has secured a total production capacity of 105,000 tons of cathode materials, including the 10,000-ton Gumi plant and the 5,000-ton joint Zhejiang Pohwa plant in China.

 

In addition, a 60,000-ton Pohang Plant, a 30,000-ton Zhejiang Saturation Plant in China, and a 30,000-ton GM Joint Plant in Canada are also being built. POSCO Chemical plans to expand its cathode material production capacity to 340,000 tons in 2025 and 610,000 tons in 2030.

 

Kyung-Jun Min, CEO of POSCO Chemical, said, “We have built the world’s largest production base with the highest level of technology and have laid the foundation to respond to the rapidly growing market demand. will,”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