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 여수산단 공용부두 독점 운영사 선정..특정업체 특혜 의혹

송하진 여수시의원, 제225회 정례회서 지역 하역업계 말살 의도 여수광양항만공사 정면 비판.. “공공성·시장경제 훼손…운영사 선정에 특정업체 염두에 둔 것 아니냐” 의혹 제기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2/11/08 [18:14]

여수시의회, 여수산단 공용부두 독점 운영사 선정..특정업체 특혜 의혹

송하진 여수시의원, 제225회 정례회서 지역 하역업계 말살 의도 여수광양항만공사 정면 비판.. “공공성·시장경제 훼손…운영사 선정에 특정업체 염두에 둔 것 아니냐” 의혹 제기

고용배기자 | 입력 : 2022/11/08 [18:14]

 

▲ 여수국가산단 석유화학 부두 전경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가 공용부두 일부를 전용부두로 전환하고 민간 운영사를 선정키로 해 논란이 일고 있는데 대해 지역 정치권이 하역업계를 말살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비판했다.

 

8일 여수시의회에 따르면 송하진 의원은 이날 제225회 정례회 10분 발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송 의원은 공사는 공용부두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석유화학부두와 중흥부두, 제2중흥부두, 낙포부두에 대해 전용 운영사를 선정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공사 설명에 의하면 공용부두 4곳과 전용부두 3곳에서 발생한 연간 항만시설 이용료는 연간 125억 원이다. 이 가운데 석유화학부두와 제2중흥부두의 수입이 매우 낮다는 점을 이유로 전용부두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송 의원은 "수십 년간 아무 문제없이 운영된 국영 부두를 하루아침에 전용부두로 바꾸겠다고 내놓은 용역 결과는 누가 봐도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다수 화주사들과 하역사들이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음에도 이를 강행하겠다는 것은 특정 업체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억측과 의혹을 불러일으킨다"고 비판했다.

 

또 "국가로부터 부두 운영 업무를 위임받은 YGPA가 자신의 업무를 전용 운영사에 그대로 맡긴다면 YGPA는 무슨 일을 하는 조직이냐"면서 "부두 운영관리를 YGPA에 위임한 것은 공공재로서의 가치를 지키기 위함인데 운영권을 통째로 민간에 넘긴다면 공공성이 제대로 지켜지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국유부두에서 수많은 화주사들과 하역사들이 지난 수십 년간 위험물 하역 업무에 손발을 맞춰 온 것은 노하우와 전문성, 안전성 확보가 가장 큰 이유"라며 "공사의 입맛에 맞는 업체를 욱여넣는다는 것이 과연 자본주의 시장의 경제 논리에 맞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공사가 전용 운영사 선정을 위해 법적 근거로 삼은 '항만공사법' 제29조 제1항 ‘공사는 공사가 관리하는 항만시설을 다른 사람에게 사용하게 하거나 임대할 수 있다’라는 조항은 상위법에 위배된다고 해석하기도 했다.

 

아울러 화주사들이 전용부두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공사와 여전히 계약을 유지하면서도 전용 운영사와 또 다른 계약을 체결해야 하는 ‘이중 계약’으로 비용 부담이 발생한다는 것 역시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화주사들이 지금까지 시장 경제와 전문성에 따라 하역사들을 선정했던 것과 달리 공사와 임대차계약을 맺은 전용 운영사와 독점 계약을 하게 된다면 시장경쟁이 훼손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수십 년간 부두 하역에 종사해 온 수많은 영세 하역사들이 문을 닫고 소속 직원들은 실업 위기에 놓였는데 공공기관으로서 어떠한 책임감도 느끼지 못하는 것이냐"면서 "여수산단 하역 생태계를 말살시키려는 사악한 의도"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송하진 의원은 "영세기업들을 짓밟다시피 하는 공기업에게 여수시민의 유구한 문화유산인 박람회장을 통째로 넘겨줘서야 되겠느냐"면서 "박람회 정신은 사라지고 사후활용이라는 미명 아래 정부의 투자금 회수를 위한 이권의 살육 현장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질책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City Council Selects Yeosu Industrial Complex Public Jetty Exclusive Operator... Suspicion of Special Benefit...Yeosu City Councilman Song Ha-jin, at the 225th regular meeting, criticizes the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for intention to annihilate the local cargo industry. Suspicion raised about whether a specific company was in mind when selecting an operator
reporter goYongbae

 

The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Corporation) criticized the local politicians as intent on annihilating the cargo handling industry in response to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 decision to convert some of the public piers to private piers and select a private operator.

 

According to the Yeosu City Council on the 8th, Assemblyman Song Ha-jin made this claim in a 10-minute speech at the 225th regular meeting on the same day.

 

Rep. Song announced that the corporation would select a dedicated operator for the petrochemical pier, Jungheung pier, 2nd Jungheung pier, and Nakpo pier based on the results of research services for efficient operation of the public pier.

 

According to the construction description, the annual fee for using the port facilities at 4 public piers and 3 exclusive piers is 12.5 billion won per year. Among them, the petrochemical pier and the 2nd Jungheung pier are said to be converted to exclusive piers due to the fact that the income is very low.

 

Rep. Song pointed out, “The results of the service that they offered to convert a state-owned pier that had operated without any problems for decades into a dedicated pier in one day is not convincing by anyone looking at it.”

 

He also criticized, “Despite the fact that most shippers and shippers are expressing their opposition, it raises speculations and suspicions about whether a specific company was in mind.”

 

He also said, “If YGPA, who has been entrusted with the operation of the pier from the state, entrusts its work to an exclusive operator, what does YGPA do? If we hand over the whole to the private sector, will the public nature be properly preserved?” he asked.

 

He continued, “The biggest reason that many shippers and unloaders have worked hand in hand in the handling of dangerous goods at the state-owned wharf for the past several decades is know-how, expertise, and securing safety. I want to ask if it fits the economic logic of the market.”

 

Article 29 Paragraph 1 of the 「Port Authority Act」, which KNOC took as a legal basis for selecting an exclusive operator, is interpreted as violating the higher law. also did

 

In addition, he argued that it is also contradictory that shippers are required to sign another contract with the dedicated operator while maintaining the contract in order to use the exclusive pier, which incurs cost burden due to a “double contract”.

 

Assemblyman Song pointed out, “Unlike shippers who have selected shippers based on market economy and expertise, if they enter into an exclusive contract with a dedicated operator that has signed a lease contract with the corporation, market competition will inevitably be undermined.”

 

He said, "A lot of small unloaders who have been engaged in wharf loading and unloading for decades have closed their doors and their employees are on the verge of unemployment. criticized

 

Rep. Ha-jin Song said, “Should we hand over the entire exposition site, the ancient cultural heritage of Yeosu citizens, to a public corporation that almost tramples on small businesses? There is a lot of possibility to do it,” he rebuke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