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 계획 확정...사업비 1천900억·2027년 완공

전남도·여수시 절반씩 부담..금오도~대두라도~월호도 잇는 10.4㎞ 해상교량, ‘2024년 턴키방식 발주’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2/10/19 [17:54]

여수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 계획 확정...사업비 1천900억·2027년 완공

전남도·여수시 절반씩 부담..금오도~대두라도~월호도 잇는 10.4㎞ 해상교량, ‘2024년 턴키방식 발주’

고용배기자 | 입력 : 2022/10/19 [17:54]

 

▲ 여수시의회가 전라남도의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 계획 확정을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여수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사업은 여수시 월호-대두라-금오도를 연결하는 해상교량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여수시의회가 전라남도의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 계획 확정을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김영규 여수시의회 의장은 19일 남면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 주민 간담회 자리에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를 접견하고 교량 건설에 대한 확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여수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사업은 여수시 월호-대두라-금오도를 연결하는 해상교량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특히 계획 확정 시 전남도가 지방비 1,924억 원을 투입해 교량 1.53㎞와 도로 1.93㎞ 총 3.46㎞의 지방도를 개설하게 된다.

 

여수시의회는 주민과 관광객들의 접근성 향상과 낙후된 도서지역 정주여건 개선, ‘백리섬섬길’ 완성을 통한 해양관광 활성화를 기대효과로 꼽으며 교량 건설을 줄곧 건의해왔다.

 

무엇보다 김 의장은 지난 8월 전남도와 전남의장협의회 임원진 간담회에서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을 요청했으며 이에 전남도 관계자가 긍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9월 제213회 임시회 10분 발언을 통해 금오도 권역 교량 건설 사업에 시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 여수시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공사 계획도 



그러나 전남도는 사업비 과다 소요를 이유로 추진이 곤란하다는 의견을 밝혀왔다.

 

이에 여수시의회는 의원 26명 전원이 사업비 절반을 시비로 분담하는 조건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담아 서명 날인한 연명서를 전남도에 전달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김영규 의장은 "금오도 해상교량 건설 계획이 확정될 수 있도록 힘써주신 김영록 지사님과 주철현 국회의원님, 정기명 시장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시의회는 예산 처리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환영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Geumo Island offshore bridge construction plan confirmed... Project cost 190 billion won, completed in 2027
Jeollanam-do and Yeosu-si pay half each..10.4km sea bridge connecting Geumodo-Daedurado-Wolho Island, ‘Turnkey order order in 2024’
reporter goYongbae

 

The Yeosu City Council announced that it actively welcomes the confirmation of the Geumo-do marine bridge construction plan in Jeollanam-do.

 

Kim Young-gyu, chairman of the Yeosu City Council, said that he met with Jeollanam-do Governor Kim Young-rok at a meeting with residents on the construction of the marine bridge in Geumo-do, Nam-myeon on the 19th and received a definite answer on the construction of the bridge.

 

The Yeosu Geumo-do offshore bridge construction project is a project to build an offshore bridge connecting Wolho-Daedura-Geumo-do in Yeosu.

 

In particular, when the plan is finalized, Jeollanam-do will invest 192.4 billion won in local funds to build a local road with a total length of 3.46 km, 1.53 km of bridges and 1.93 km of roads.

 

The Yeosu City Council has been recommending the construction of a bridge, citing expected effects to improve accessibility for residents and tourists, to improve the living conditions in underdeveloped island areas, and to revitalize marine tourism through the completion of the ‘Baekni Island Road’.

 

Above all, Chairman Kim requested the construction of the Geumo Island offshore bridge at a meeting between Jeonnam Province and the Jeonnam Chairman's Council executives meeting in August, and it is known that a Jeonnam Province official responded positively.

 

Previously, in a 10-minute speech at the 213th extraordinary meeting in September last year, he urged the city government to actively engage in the bridge construction project in the Geumo-do area.

 

However, Jeollanam-do has expressed the opinion that it is difficult to carry out the project due to the excessive cost of the project.

 

In response, the Yeosu City Council took active steps such as delivering a joint statement signed and sealed to Jeollanam-do with the opinion that all 26 members of the council agreed in favor of the condition that half of the project cost was shared.

 

Chairman Kim Young-gyu said, “I would like to thank Governor Young-rok Kim, Member of Parliament Joo Cheol-hyun, and Mayor Jeong Ki-myung, who worked hard to make the Geumo-do marine bridge construction plan finalized. I will come,” he welcome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신청하세요…대당 3750만원 지원"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