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형 폐기물 쌓이는데 수거 손길 못 미치는 여수시도시관리공단"

소호동 A아파트 주차장에 서랍장, 침대 매트리스 등 수개월 전부터 방치된 대형폐기물 가득 쌓여 입주민들 눈살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2/10/06 [23:00]

"생활형 폐기물 쌓이는데 수거 손길 못 미치는 여수시도시관리공단"

소호동 A아파트 주차장에 서랍장, 침대 매트리스 등 수개월 전부터 방치된 대형폐기물 가득 쌓여 입주민들 눈살

고용배기자 | 입력 : 2022/10/06 [23:00]

 

▲ 여수시 소호동 A아파트 주차장에 수개월 전부터 서랍장과 매트리스 등 대형 폐기물이 쌓여 있어 입주민들의 불만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 청소관리업무를 맡고 있는 여수시도시관리공단의 생활형 대형폐기물 처리 능력이 한계에 봉착했다는 지적이다.

 

주택 리모델링과 가을 이사철이 겹치면서 배출되는 장롱과 침대 매트리스, 서랍장 등 대형폐기물 배출이 늘고 있는데다 1인 가구 증가도 한몫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대형폐기물이 쏟아져 산더미처럼 쌓여만 가고 있지만, 여수시도시관리공단의 생활폐기물 수거는 더디게 진행되고 있어 주민들의 불만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여수시 소호동 A아파트에는 서랍장과 침대 매트리스 등 방치된 대형폐기물이 가득 쌓여 있는 탓에 차량 주차공간 1면을 차지해 입주민들이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이와관련 A아파트 관계자는 "여수시에 세 차례 요청하면 한번 정도는 오는데, 폐기물의 부피가 크다 보니 수거에 한계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여수시도시관리공단은 전달 20일 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 보고에서 "대형폐기물 배출 민원이 1일 평균 60건 접수돼 이중에 30건 정도를 수거하고 있다"고 보고한 바 있다.

 

여수시는 현재 대형폐기물을 월내매립장에 전량 매립하고 있어 용량 대비 95% 이상 도달한 것으로 알려져 대체 매립장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게다가 폐기물관리법 개정으로 2030년부터는 생활폐기물을 직접 매립할 수 없게 돼 대형폐기물을 재활용하는 등 자원화하는 방법이 시급하다.

 

여수시도시관리공단 관계자는 "차량 2대로 6명이 하루 16톤 정도 수거하는데 공단 장비와 인력으론 처리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고흥군처럼 민간업체가 수거해 최종 처리까지 하는 것이 효율적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City Management Corporation is unable to collect household waste
In the parking lot of Soho-dong Apartment A, the parking lot was filled with large wastes, such as chests of drawers and bed mattresses, which had been left unattended for several months, attracting the attention of residents.
reporter goYongbae

 

It is pointed out that the capacity of the Yeosu City Management Corporation, which is in charge of cleaning and management of Yeosu, has reached its limit.

 

As house remodeling and the autumn moving season overlap, large-scale waste such as wardrobes, bed mattresses, and chests of drawers is increasing, as the number of single-person households is also contributing to the increase.

 

Although such large-scale wastes are pouring out and piling up like a mountain, the Yeosu City Management Corporation's collection of household waste is slow, and residents' complaints are known to be considerable.

 

In fact, the A apartment in Soho-dong, Yeosu-si is filled with large waste such as chests of drawers and bed mattresses, so it occupies one side of the parking space, causing residents to frown.

 

Regarding this, a person in charge of Apartment A said, “If you request three times from Yeosu, it will come once.

 

Earlier, the Yeosu City Management Corporation reported in the report of the Environment and Welfare Committee of the City Council on the 20th that, "An average of 60 complaints about oversized waste are received a day, and about 30 of them are being collected."

 

Yeosu City is currently burying all of its large-sized wastes in Wolnae landfills, so it is known that more than 95% of its capacity has been reached, so it is time to consider alternative landfills.

 

In addition, due to the revision of the Waste Management Act, household waste cannot be directly landfilled from 2030, so it is urgent to recycle large-scale waste.

 

An official from the Yeosu City Management Corporation said, "With two vehicles, six people collect about 16 tons a day, but there is bound to be a limit to processing with the equipment and manpower of the complex."

 

The official said, “It may be more efficient for a private company to collect and dispose of it until the final treatment, like in Goheung-gu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근로 일자리사업' 370명 모집..이달 19일~23일 접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