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세풍산단에 '이차전지' 생산공장 건립...400억원 규모 투자협약

광양경제청, '㈜씨아이에스케미칼' 일본에 반도체 장비 소재용 고순도 나노 알루미나 역수출 전문기업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2/10/04 [18:13]

광양 세풍산단에 '이차전지' 생산공장 건립...400억원 규모 투자협약

광양경제청, '㈜씨아이에스케미칼' 일본에 반도체 장비 소재용 고순도 나노 알루미나 역수출 전문기업

김두환기자 | 입력 : 2022/10/04 [18:13]

 

▲ ㈜씨아이에스케미칼이 광양세풍산업단지에 400억원을 들여 이차전지 소재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광양 세풍산업단지에 400억원을 들여 '이차전지' 소재 생산공장이 들어선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하 광양경제청)과 전라남도는 4일 이차전지 소재 분야 ㈜씨아이에스케미칼과 400억원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씨아이에스케미칼은광양 세풍산단 항만배후부지 1만평에 오는 2026년부터 연간 1만톤 규모 이차전지 소재를 생산하게 된다. 생산공장이 건립되면 60명 이상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된다.

 

광양경제청에 따르면 이날 전남도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영록 도지사와 ㈜씨아이에스케미칼 이성오 대표, 정인화 광양시장, 송상락 광양경제청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씨아이에스케미칼은 일본 대표 소재기업에 반도체 장비 소재용 고순도 나노 알루미나를 역수출하는 소재 전문기업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이번 투자 기업들이 지역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송상락 광양경제청장은 "이차전지 소재 공급망 강화를 위해 우수한 이차전지 소재기업의 투자를 이끌어 국내 배터리 소재 수급 안정화와 연계산업 클러스터화로 지역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stablishment of secondary battery production plant in Sepoong Industrial Complex in Gwangyang.. 40 billion won investment agreement

Gwangyang Economic Administration, CI Chemicals Co., Ltd. Specialized in reverse export of high-purity nano-alumina for semiconductor equipment to Japan

Reporter Kim Doo-hwan

 

A secondary battery material production plant will be built at the Sepoong Industrial Complex in Gwangyang at an investment of 40 billion won.

 

The Gwangyang Bay Area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Gwangyang Economic Administration) and Jeollanam-do announced on the 4th that they had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orth 40 billion won with CIS Chemical in the field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Accordingly, CI Chemicals Co., Ltd. will produce 10,000 tons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annually from 2026 on the 10,000 pyeong hinterland site of the Sepoong Industrial Complex in Gwangyang. When the production plant is built, more than 60 new jobs will be created.

 

According to the Gwangyang Economic Administration, the signing ceremony held at the Jeonnam Provincial Office on that day was attended by Governor Kim Young-rok, CEO Lee Seong-oh of CI Chemicals, Gwangyang Mayor Jeong In-hwa, and Gwangyang Economic Administration Commissioner Song Sang-rak.

 

In particular, CI Chemicals is a material company specializing in the reverse export of high-purity nano-alumina for semiconductor equipment materials to a leading Japanese material company.

 
Jeollanam-do Governor Kim Young-rok said, “I will spare no effort in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these investment companies can succeed in the region.

 

Song Sang-rak, head of the Gwangyang Economic Administration, said, "To strengthen the supply chain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we will lead investments in excellent secondary battery material companies, thereby contributing to regional development by stabilizing the supply and demand of domestic battery materials and clustering related industrie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근로 일자리사업' 370명 모집..이달 19일~23일 접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