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미술의 거장 '양해웅' 개인전..고흥 도화헌미술관서 입체회화·평면작품 전시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22:47]

추상미술의 거장 '양해웅' 개인전..고흥 도화헌미술관서 입체회화·평면작품 전시

이학철기자 | 입력 : 2022/09/29 [22:47]

 

▲ 관계의 망(網)- 거친땅 푸른하늘, Acrylic on aluminum, 정삼각뿔 각변200cm 높이40cm, 2022.1 



추상미술의 선구자인 '양해웅' 제24회 개인전이 10월 1일부터 31일까지 고흥군 도화헌미술관에서 열린다.

 

여수가 고향인 양해웅은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회화과와 동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고 중앙대 전남대 경상대에서 강사를 역임했다.

 

여수에서 주로 작품활동을 하고 있으며 23회 개인전과 400여회의 단체전, 10회의 국내외 아트페어에 참가했다.

 

그는 여수와 서울, 전남·전북에서 50여 작품의 야외 영구조형물을 설치했고 광주시립미술관, 도화헌미술관, 토탈미술관, 원광대미술관, 인덕대미술관 등 30여곳에 작품이 소장돼 있다.

 

특히 올해는 제12회 여수국제미술제 추진위원장을 맡아 여수미술의 대외 홍보에 주력했고 이번 24번째 개인전을 열면서 그동안 진지하게 다루어 온 “우주로부터 인간으로 이어진 존재”에 대해 좀 더 심층적인 연구를 해온 작품들을 선보인다.

 

▲ 관계의 망(網)- 태양으로 가는길, Acrylic on aluminum, 정삼각뿔 각변200cm 높이40cm, 2022. 



이번 개인전에는 “관계의 망(網)-태양으로 가는 길”, “관계의 망(網)-거친 땅 푸른 하늘”, “관계의 망(網)-숲으로 가는 길” 등 최근에 제작한 “관계의 망(網)” 시리즈 작품과 입체회화작품 30여점이 전시된다.

 

조관용 미술평론가는 2019년 개인전 서문에서 “양해웅 작품의 원동력은 장르 경계를 넘나들며 자유롭게 작업하는 유연성과 인간과 자연의 생명을 동일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깊은 애정으로부터 나온다”고 말했다.

 

한편 도화헌미술관은 고흥군 도화면 땅끝로 860-5에 있으며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 가능하며 전시 기간중에 휴관일은 없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lo exhibition of master abstract art artist Hae-Woong Hae... Exhibited three-dimensional paintings and flat works at Dohwaheon Museum of Art, Goheung
Reporter Lee Hak-cheo

 

Hae-woong Hae, a pioneer of abstract art, will hold the 24th solo exhibition at the Dohwaheon Museum of Art in Goheung-gun from October 1st to 31st.

 

Born in Yeosu, Hae-Woong Hae majored in painting at Chung-Ang University's College of Art and Western Painting at the same graduate school, and served as a lecturer at Chung-Ang University's Chonnam University and Gyeongsang University.

 

He mainly works in Yeosu, and has participated in 23 solo exhibitions, 400 group exhibitions, and 10 domestic and international art fairs.

 

He installed 50 permanent outdoor sculptures in Yeosu, Seoul, and Jeonnam and Jeonbuk, and his works are housed in about 30 places including Gwangju Museum of Art, Dohwaheon Art Museum, Total Art Museum, Wonkwangdae Art Museum, and Indeok University Art Museum.

 

In particular, this year, he served as the chairperson of the 12th Yeosu International Art Festival and focused on promoting the art of Yeosu. He has been conducting a more in-depth study of the “existence connected from space to human”, which he has been seriously dealing with while holding his 24th solo exhibition. present works.

 

In this solo exhibition, "The Net of Relationships - The Road to the Sun", "The Web of Relationships - Rough Land, Blue Sky", "The Network of Relationships - The Road to the Forest", etc. More than 30 works of the “Network of Relationships” series and three-dimensional paintings are on display.

 

Art critic Jo Gwan-yong said in the preface to his 2019 solo exhibition, “The driving force behind Yang’s work comes from his flexibility to work freely across genre boundaries and his deep affection for seeing the lives of humans and nature from the same perspective.”

 

Meanwhile, the Dohwaheon Art Museum is located at 860-5, Tanggeum-ro, Dohwa-myeon, Goheung-gun, and is open from 10:30 am to 6 pm, and is not closed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근로 일자리사업' 370명 모집..이달 19일~23일 접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