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거문항로, 여객선 연중 '반값'에 탄다...초도·손죽도 혜택"

주말, 공휴일, 성수기 상관없이 연중 반값 지원…중간기항지(초도, 손죽도)도 포함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6:10]

"여수~거문항로, 여객선 연중 '반값'에 탄다...초도·손죽도 혜택"

주말, 공휴일, 성수기 상관없이 연중 반값 지원…중간기항지(초도, 손죽도)도 포함

이학철기자 | 입력 : 2022/09/27 [16:10]

 

▲ 여수~거문항로를 이용하는 일반인(타 지역민)의 여객운임을 연중 50% 지원한다. 



전남 여수시가 27일부터 '여수~거문항로'를 이용하는 일반인(타 지역민)의 여객운임을 연중 50% 지원한다고 밝혔다.

 

특히 당초 평일에만 반값 운임을 지원해왔으나 전라남도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관련 지침을 변경하고 주말과 공휴일, 여름 성수기인 특송기간에 관계없이 연중 지원하게 됐다.

 

무엇보다 그동안 지원을 받지 못했던 중간기항지인 '초도, 손죽도' 여객운임도 반값 지원을 받게 됐다.

 

다만 여객운임 50% 지원 중 전라남도가 25%, 여수시가 25%를 각각 지원하며, 사업비 소진 시 조기에 종료될 수 있다.

 

여수시는 여객선 이용객 감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선사의 부담을 덜기 위해 전라남도와 협의해 지원 금액 중 선사 부담분(10%)을 나눠서 부담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9월 27일부터는 여수시 외 타 지역민이 여수~거문항로를 이용할 경우 운임 36,100원 중 18,050원만 부담하면 된다.

 

여수시 관계자는 "연중 반값운임 지원으로 거문도를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섬 주민의 유일한 해상교통인 여객선의 이용 여건이 좀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Geomun Passage, ferry rides all year round at 'half price'. Benefits of Chodo and Sonjukdo...Half price all year round regardless of weekends, public holidays or peak season… Intermediate ports of call (Chodo, Sonjukdo) are also included.
Reporter Lee Hak-cheo

 

The city of Yeosu, Jeollanam-do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will support 50% of the year-round passenger fare for the general public (non-local residents) using the Yeosu-Geomun route.

 

In particular, at first, half-price fare was supported only on weekdays, but it was continuously suggested to Jeollanam-do to change the related guidelines, and support is provided year-round regardless of weekends, public holidays, and the special express period, which is the peak summer season.

 

Above all, the passenger fares for Chodo and Sonjukdo, which are intermediate ports of call, which had not been supported in the past, were also supported at half price.

 

Of the 50% of passenger fare support, Jeollanam-do provides 25% and Yeosu-si supports 25%, respectively, and the project may be terminated early if the project costs are exhausted.

 

The city decided to share the burden of shipping companies (10%) out of the support amount in consultation with Jeollanam-do to relieve the burden on shipping companies, which are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due to the decrease in passenger ship users.

 

Accordingly, from September 27, if residents of other regions other than Yeosu use the Yeosu-Geomun route, they will only have to pay 18,050 won out of 36,100 won in fare.

 

An official from Yeosu City said, “With the half-price support this year, it is expected that the number of tourists visiting Geomundo will increase.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improve the conditions for using passenger ships, the only marine transportation for islanders,”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근로 일자리사업' 370명 모집..이달 19일~23일 접수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