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특별 연극 '1948 여수', 10월 1일 여수시민회관서 공연

극단 ‘파도소리’ 공연…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 무료 관람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09:00]

여순사건 특별 연극 '1948 여수', 10월 1일 여수시민회관서 공연

극단 ‘파도소리’ 공연…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 무료 관람

이학철기자 | 입력 : 2022/09/27 [09:00]

 

 

 

여순사건 특별 연극공연 '1948 여수'가 다음달 1일 오후 5시 여수시민회관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이번 작품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고 여수시가 주관하며 극단 ‘파도소리’ 공연으로 열리게 된다.

 

특히 극단 '파도소리'는 1987년 창단해 제2회 대한민국연극제 대통령상, 전국연극제 은상, 대한민국연극 베스트7, 전남연극제 대상 및 우수작품상 등을 수상한 여수와 전남을 대표하는 극단이다.

 

작품은 1948년 여수시민의 고달픈 삶과 함께 독립의 기쁨을 마임으로 표현하며 시작된다.

 

혼란한 세상 속, 경찰과 군인 사이의 갈등이 깊어지고 청년들이 내는 정치적 목소리도 점점 높아진다.

 

‘단선, 단정 결사반대’, ‘배고파 못 살겠다’ 등 구호가 사방에서 들리는 가운데 여수 중앙동 시장 한쪽에서는 배고픔에서 벗어나기 위해 젊은이들이 14연대 군인 모병에 지원한다.

 

저마다의 사연을 얘기하는 14연대 군인들. 요란한 헬기 소리와 함께 불바다로 변한 여수시내. 이내 여순사건의 비극이 시작된다.

 

여수시 관계자는 "이번 작품을 통해 1948년 여수의 그때를 기억하고 용서와 화해, 치유와 상생으로 여순사건을 기억하는 모든 이들이 하나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n incident special play ‘1948 Yeosu’, performed at Yeosu Civic Center on October 1st
The theater company 'Sound of the Waves' performance... Excellent performance programs by private art groups, free admission
Reporter Lee Hak-cheo

 

The special theater performance of the Yeosun Incident, ‘1948 Yeosu’, can be viewed for free at the Yeosu Civic Center at 5 pm on the 1st of the following month.

 

Selected as an excellent performance program by a private art group, this work will be hosted by the Korea Culture and Arts Center Association and hosted by the city of Yeosu and will be held as a performance by the theater company ‘Sori of the Waves’.

 

In particular, the theater company ‘Sori Wave’ is a troupe representing Yeosu and Jeollanam-do, which was founded in 1987 and won the Presidential Award at the 2nd Korean Theater Festival, the Silver Award at the National Theater Festival, the Best 7 Korean Play, the Grand Prize and the Best Film Award at the Jeonnam Theater Festival.

 

The work begins with mime expressing the joy of independence along with the hard life of Yeosu citizens in 1948.

 

In a chaotic world, the conflict between the police and the military is deepening, and the political voices of young people are getting higher and higher.

 

While slogans such as 'single line, oppose decree,' and 'I can't live because I'm hungry' are heard from all sides, in one side of Yeosu's Jungang-dong market, young people apply to recruit soldiers of the 14th Regiment to escape hunger.

 

Soldiers of the 14th Regiment telling their own stories. Yeosu downtown turned into a sea of ​​fire with the loud sound of helicopters. Soon, the tragedy of the Yeo-sun incident begins.

 

An official from Yeosu City said, “Through this work, I hope that everyone who remembers the time of Yeosu in 1948 and who remembers the Yeosun incident through forgiveness, reconciliation, healing and coexistence will become one.”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공공근로 일자리사업' 370명 모집..이달 19일~23일 접수
1/3